스포츠
#스포츠 김하성, 후반기 첫 안타…클리블랜드전서 5타수 1안타 2득점
연합뉴스   |   1시간 전
0 3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김하성(28)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후반기 첫 안타를 신고했다.김하성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24 MLB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 방문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2득점을 기록했다.시즌 타율은 0.225에서 0.224로 소폭 떨어졌다.그는 전날 열린 클리블랜드와 후반기 첫 경기에서 2타수 무안타 1볼넷 1삼진으로 부진했으나 이날 안타 생산을 다시 시작했다.김하성은 0-0으로 맞선 2회 1사 1, 3루에서 투수 땅볼을 쳐 타점 기회를 아쉽게 날렸다.안타는 0-0 동점 상황이 이어진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나왔다.1사 1, 2루에서 타격 기회를 잡은 김하성은 클리블랜드 선발 개빈 윌리엄스를 상대로 볼카운트 3볼-1스트라이크에서 낮은 직구를 공략해 중전 안타를 뽑아냈다.샌디에이고는 이 안타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았고, 후속 타선이 폭발하면서 대거 3득점에 성공했다.김하성은 나머지 타석에서 침묵했다.5회 2사 1루에서 중견수 뜬 공을 쳤고 4-0으로 앞선 8회엔 상대 수비 실책으로 1루를 밟았다.김하성은 상대 투수 폭투로 2루에 진루한 뒤 루이스 캄푸사노의 중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아 득점했다.9회 마지막 타석에선 유격수 땅볼로 아웃됐다.샌디에이고는 선발 투수 딜런 시스의 7이닝 1피안타 1볼넷 10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앞세워 클리블랜드를 7-0으로 완파했다.cycle@yna.co.kr 
#스포츠 노승열·김성현, 배러쿠다 챔피언십 3R서 중위권
연합뉴스   |   1시간 전
0 3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노승열과 김성현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배러쿠다 챔피언십(총상금 400만 달러) 셋째 날 중위권에 머물렀다.노승열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트러키의 타호 마운틴 클럽(파71)에서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7개(14점)에 보기 2개(-2점)를 묶어 12점을 따냈다.1∼3라운드에서 28점을 획득한 노승열은 공동 20위로 순위를 끌어올렸지만, 선두와 격차가 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