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 읽음
정성 담긴 밥상, 자주가는 식당 아주머니께 감사인사드리고 싶어요.
코로나19로 외식이 힘드니 집에서 삼시세끼 해먹기가 보통일이 아니네요.

보리밥집,생선구이집서 6,7천원으로 호사를 누린거였구나 싶어요.

코로나 종식되면 맨날 외식할거에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