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789 읽음
김종민 "尹 검찰총장이었다면 한덕수는 수사대상"
더팩트
3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임기가 남은 공공기관장에게 윤석열 정부와 맞지 않는다며 사퇴를 압박한 한덕수 국무총리를 향해 윤석열 검찰총장이었다면 한 총리는 바로 직권남용 수사대상이라고 비판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김정수 기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임기가 남은 공공기관장에게 윤석열 정부와 맞지 않는다며 사퇴를 압박한 한덕수 국무총리를 향해 "윤석열 검찰총장이었다면 한 총리는 바로 직권남용 수사대상"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총리가 아직 임기가 남은 공공기관장에게 '윤석열 정부 국정철학과 안 맞는다'고 자리에서 물러나라 한다"며 "윤석열 정부 국정철학과 안 맞는 사람은 바로 한덕수 총리 아니느냐"고 말했다.

앞서 한 총리는 지난달 28일 세종 총리 공관에서 진행된 취임 1개월 기념 기자단 만찬에서 "소득주도성장 설계자가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으로 앉아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한국개발연구원장으로 재직 중인 홍장표 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초대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과 대통령 직속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지내며 이른바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설계자로 꼽힌다.

김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철학은 공정과 상식"이라며 "임기가 보장된 공직자를 쫒아내는 건 법과 원칙에 어긋난다는 게 공정과 상식"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윤석열 검찰총장은 '임기는 국민과 한 약속, 어떤 압력 있더라도 소임 다할 것'이라고도 했다"며 "그때는 그렇게 얘기해놓고 이런 내로남불이 또 어딨는가"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부디 정도를 걸어달라"고 덧붙였다.

js8814@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