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54 읽음
윤 대통령 내외 귀국…출국길 없었던 '이준석 마중' 눈길
더팩트
2
3박 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마중을 나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3박 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 일정을 마치고 1일 오전 11시 40분께 귀국한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마중을 나와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는 첫 해외 순방을 마치고 돌아오는 윤 대통령 내외를 맞이하기 위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국민의힘 이 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가 미리 대기하고 있었다.

대통령실에선 김대기 비서실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이진복 정무수석이 마중을 나왔다.
3박 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손을 잡고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 /뉴시스
김 여사의 손을 잡고 트랩에서 내려온 윤 대통령은 마중을 나온 이 대표와 웃으면서 악수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 내외 출국길에는 없었다. 대신 당에선 권성동 원내대표가 배웅을 나왔는데, 권 원내대표는 필리핀 대통령 취임식 경축특사단 단장으로 지난달 28일 필리핀으로 출국했다.

이 대표는 이번에도 대통령실 측의 공식 참석 요청은 없었지만, 윤 대통령 귀국길에 마중을 가겠다고 자청해서 나온 것으로 알려져다.

이는 전날 '친윤계' 박성민 당대표 비서실장이 전격 사퇴하면서 불거진 이 대표가 사면초가설을 일축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또한 오는 7일 이 대표의 정치적 명운을 가를 당 중앙윤리위의 징계 심의를 앞두고 윤 대통령 측과 갈등설이 불거진 것에 부담을 느낀 이 대표가 먼저 거리 좁히기를 시도하기 위해 나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