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5 읽음
[대한민국 멕시코] 황의조 이동준 박지수 선발 출격, 이강인은 벤치 '출발'
더팩트
9
김학범호의 2020 도쿄올림픽 축구 8강전 선발 라인업./KFA 제공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올림픽 메달 사냥에 나선 김학범호가 '와일드 카드' 황의조와 박지수를 공수의 축으로, 발 빠른 이동준을 윙포워드로 내세워 멕시코골문을 노린다는 포석을 펼쳐보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31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멕시코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 토너먼트에 황의조를 4-2-3-1전형의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공격 2선에 김진야와 이동경 이동준을 포진시켜 스피드로 공격 찬스를 만들겠다는 전략을 내보였다.

황의조는 이번 대회 조별리그 B조 온두라스와 최종전에서 페널티킥 2골을 포함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6-0 대승을 이끌며 한국의 8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중앙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원두재가 빠지고 김동현과 김진규가 나섰다.

포백진은 강윤성 정태욱 박지수 설영우가 발을 맟추고 골키퍼에는 송범근이 나섰다. 루마니아, 온두라스와 조별리그 2, 3차전에서 교체 투입돼 연속골(3골)을 터트린 이강인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한국은 B조 1위(2승1패·10득점 1실점)로, 멕시코는 A조 2위(2승1패·8득점 2실점)로 8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한국은 득점력과 실점률에서 멕시코에 우위를 보였다. 한국은 멕시코와 역대 올림픽에서 5차례 만나 3승 2무로 앞서 있다.

skp2002@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