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94 읽음
문 대통령 "선생님들이 가르치는 일만 전념하도록 뒷받침"
더팩트
12
문재인 대통령이 스승의 날을 맞아 선생님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 인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선생님들이 긍지 속에서 가르치는 일에만 전념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14일 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제40회 스승의 날을 맞은 15일 모든 선생님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리면서, 선생님들을 위한 정부 역할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SNS를 통해 "모든 인연 가운데 지혜를 주고받는 인연만큼 오래 남는 인연이 없을 것"이라며 "지난해 우리는 교실에서 배우고, 가르치며, 사랑하는 일이얼마나 소중한지 새삼 깨달았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상황 속에서 아이들을 위해 선생님들이 더 많은 땀을 흘렸다"라며 "원격 수업부터 더욱 안전한 학교를 만드는 일까지 선생님들의 헌신 덕분에 아이들은 친구들과 함께 교실에서 봄을 맞이할 수 있었다. 아이들에게 희망을 얘기해준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한 '학력 격차'를 줄이기 위해 아이들의 손을 놓치지 않으려 애쓰는 선생님들, 아이들의 꿈 꿀 권리를 위해 헌신하고 계신 선생님들이 대한민국의 희망"이라며 "정부도 마땅히 해야 할 책무를 잊지 않겠다. 선생님들이 긍지 속에서 가르치는 일에 전념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 학교 현장에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경청하고 소통하겠다"라고 약속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선생님이 저를 사랑해주셔서, 저도 저를 사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라는 어느 제자의 마음을 언급하면서 "스승의 날, 이 땅 모든 선생님의 은혜를 생각한다.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