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18 읽음
강원래, 정부 비판 사과…"'K 방역 꼴등' 발언 죄송"
더팩트
14
강원래가 정부의 방역 정책 비판글을 올렸다가 이내 사과했다. 그는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말하다보니 감정이 격해졌다며 보상이 있는 방역대책을 기대하겠다고 전했다. /더팩트 DB
[더팩트 | 유지훈 기자] 그룹 클론 출신 가수 강원래가 "K팝은 최고지만 방역은 꼴등"이라고 적었던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강원래는 21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열심히 노력해 준 관계자, 의료진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말하다보니 감정이 격해져 '방역 정책이 꼴등'이라고 표현했다. 사과 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대책에 대해서 기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20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마련한 상인 간담회에 참석했던 일에 관해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되어 조금은 아쉽다. 아무도 저희 말을 안 들어줘서 어떤 자리이건 우리 목소리를 내고자 만든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서울 이태원에서 주점을 운영 중인 강원래는 지난 20일 열린 상인 간담회에서 "유흥업이라는 것 하나 때문에 '물 마시고 노는 건 괜찮고 술 마시고 노는 건 안 된다'는 식으로 도덕적 잣대를 들이댄다. 업소들이 대부분 저녁 8~9시 문 여는 곳이 많다"며 9시 이후 영업 금지와 관련해 고충을 토로했다.

이후 그는 SNS에 "빌보드 1위까지 차지하는 세계 1등의 문화선진국이 됐는데,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현재 방역대책은 우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 것 같다"는 글을 게재했다.

한편, 강원래는 지난 1996년 구준엽과 함께 클론으로 데뷔해 '쿵따리샤바라' '초련' '빙빙빙' '돌아와' 등의 노래로 인기를 누렸다. 2001년 방송인 김송과 결혼해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연예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