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53 읽음
‘장모님 개띠라서 개처럼 식사하시나?’라고 말한 남편
커플스토리
0
남편의 망언으로 기분이 나쁜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

여성 사연자

A

씨는 얼마 전 생일을 맞았습니다

.

이에 친정 어머니가 오셨고

,

함께 식사를 하게 되었죠

. A

씨의 친정 어머니는 식사를 빨리 하고 자리에서 일어나는 스타일이라고 하시는데요

.

이에 대한 남편의 말은 충격적이었습니다

.
남편은 자려고 누워서



장모님 개띠라고 개처럼 빨리 식사하시는 거 아냐

?

걱정된다

.

편하게 계시면서 천천히 드시라고 해



라고 말한 것이었죠

. A

씨는 뒷말은 기분나쁘지 않은데 앞서 말한 것이 생각할수록 너무 기분이 나빴습니다

.

이에 남편에게



말을 그렇게 밖에 못 하냐



고 했죠

.

이에 남편은 비유라며

, ‘

개가 나쁜 건 아니고 개는 영리하고 똑똑한 것



이라는 황당한 말을 했죠

. A

씨는 친정어머니가 계셔서 싸우지도 못했다고 하는데요

.

복수할 방법이 없는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넌 개띠도 아닌데 웬 개소리를 그렇게 잘해

?

라고 말하세요

’ ‘

복수는 똑같이 해야 임팩트가 있죠

. A

씨도 시부모님 만나면 개 같다고 말하세요

.

남편이 개 같다는 건 영리하다는 칭찬이라고 우리 엄마한테 그러더라고 꼭 말씀하시구요

’ ‘

말실수 했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



개띠라서 개처럼 먹는다



는 망언한 남편

.

어떻게 해야 할까요

?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