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09 읽음
서장훈·성시경·김종국·하하 "4인 4색 '신선' 케미 기대하세요"
더팩트
5
서장훈, 성시경, 김종국, 하하가 14일 오후 열린 MBC 볼 빨간 신선놀음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프로그램 소개와 앞으로의 포부 등을 밝히고 있다. /MBC 볼 빨간 신선놀음 온라인 제작 발표회 캡쳐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MBC 새 예능 프로그램 '볼 빨간 신선놀음(이하 신선놀음)'이 4명의 '신선' 캐릭터와 함께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요리 비전문가인 '신선'들이 누가 요리했는지 모른 음식을 각 자 맛보고 평가하는 '블라인드 요리 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MBC는 14일 오후 '신선놀음'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열고 서장훈, 성시경, 김종국, 하하 등 출연진과 연출을 맡은 문건이PD, 제작을 맡은 여운혁PD가 참여해 프로그램 소개와 기획 의도, 앞으로의 포부 등을 전했다.

'신선놀음'은 지난해 추석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방영됐던 '볼 빨간 라면연구소' 제작진이 프로그램 콘셉트를 소폭 바꾼 예능 프로그램이다. 4명의 출연진이 선입견 없이 요리의 맛만 보고 입맛에 맞는다고 생각한 요리사에게 각 자 '금도끼'를 주는 형태로 진행된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여운혁PD는 기획 의도에 대해 "신선놀음이라고 하니까 (출연진들이)다들 좋아하는 것 같다"며 "하지만 사실 기획의도는 '맛있는 것을 찾아보자'는 것이다. 코로나 때문에 일상에서 자유조차 없는 상황인데 일상을 유지하는 것조차 신선놀음이라는 생각이 든다. 여러분들이 신선 역할을 잘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건이PD는 '신선' 콘셉트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각 자의 입맛이 다르기 때문에 모든 입맛을 다 만족시킬 수 있는 '저세상 맛'을 찾아보자는 의미에서 정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추석 방영된 파일럿 프로그램에서 올해 정규 편성된 MBC 볼 빨간 신선놀음은 태초부터 밥투정으로 유명했던 네 명의 신선이 옥황상제의 명을 받아 저 세상 맛을 찾으러 인간 세상에 내려오게 됐다는 내용으로, 천상계 주방장을 찾으러 내려온 신선들의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MBC 제공
출연진들의 프로그램 소개도 이어졌다. 성시경은 '신선놀음'에 대해 "저희가 '신선'을 맡아 옥황상제에게 바칠정도로 맛있는 레시피를 찾는 프로그램"이라며 "맛있다고 생각한 요리에는 금도끼를 드린다"고 소개했다. 이어 서장훈은 "요즘 금값이 올랐다. 금 3돈 짜리 순금 도끼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후 4명의 '신선' 캐릭터를 소화할 출연진들의 자기 소개가 이어졌다. 서장훈은 '예민 끝판왕 신선', 성시경은 '요리 금손 성식영', 김종국은 '폭풍 흡입러 신선', 하하는 '초딩 입맛 신선'을 맡았다.

'신선'들은 금도끼를 선정하는 기준에 대해서도 각 자의 생각을 전했다. 서장훈은 창의적인 레시피와 맛의 끝에 초점을 뒀으며, 절친 사이인 성시경과 김종국은 선정 기준을 두고 티격태격 케미를 보이기도 했다. 모든 음식을 다 맛있게 잘 먹는다고 밝힌 하하는 "제가 맛이 없는 음식을 찾는 것 또한 어마어마할 (재미 요소가 될)것"이라고 예상했다.

정규 편성에 대한 소감도 밝혔다. 서장훈은 자신이 '롱런의 아이콘'이라면서 '신선놀음'도 오랜 기간 동안 사랑 받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한다는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서장훈은 "내가 은근 롱런의 아이콘이다. 현재 출연하고 있는 프로그램 중 5개가 100회를 넘었다. 6번째 프로그램이 '신선놀음'이 될 수 있도록 재미있게 잘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선놀음'은 제작발표회가 열린 14일 기준 3회차 녹화를 마치고, 오는 15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일밤', '느낌표', '강호동의 천생연분', '황금어장', '아는형님' 등을 연출한 여운혁PD의 MBC 복귀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kuns@tf.co.kr

[연예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