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8 읽음
이인영 "소처럼 묵묵히"…정부, 7개 남북협력사업 기금지원 의결
더팩트
0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4일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방역과 백신과 치료제로 우리가 이겨낼 수 있듯이 남북 간 거리두기는 평화를 위한 협력과 공존의 의지로 극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4일 "소걸음처럼 묵묵히 걸어 2021년을 평화의 대전환기로 만들어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18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모두 발언에서 "통일부는, 지금 할 수 있는 일을 차근차근하게 진행해 나가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최근 북한의 제8차 당대회와 관련해선 "(북한은) 미국 새 정부의 한반도 정책 수립 과정을 지켜보며 향후 상황을 관망하려는 듯하다"며 "강온 양면으로 어디로든지 그들의 정책적 수단이 이동할 여지를 두고, 최종적 판단은 유보한 채 여러 가능성을 열어 놓은 것"으로 평가했다.

이 장관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방역과 백신과 치료제로 우리가 이겨낼 수 있듯이 남북 간 거리두기는 평화를 위한 협력과 공존의 의지로 극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도 밝혔다.

한편 정부는 이 장관 주재 회의에서 이산가족 실태조사 등 총 7건의 남북협력사업에 215억 원의 남북협력기금 지원을 의결했다.

cuba20@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