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502 읽음
'제그마요' 히로인 윤보미, 애뜻한 종영 소감 전해
더팩트
10
윤보미가 지난 12일 종영한 MBC 에브리원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의 애뜻한 감회를 전했다.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그룹 에이핑크의 윤보미가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이하 제그마요)' 종영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윤보미의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13일 윤보미가 주연으로 활약한 MBC 에브리원 드라마 '제그마요'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윤보미는 "정말 배울 것도 많고, 즐겁게 촬영했던 드라마인데 이렇게 끝나서 너무 아쉽다. 촬영했을 때에도 정말 좋았지만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나중에 결과물이 더 잘 나온 것 같아서 뿌듯하기도 했다"며 "무엇보다 좋은 선배님들, 후배님들, 스탭 분들 함께 즐겁게 촬영하면서 좋은 추억 남겨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윤보미는 '제그마요'에서 금방 사랑에 빠지는 '금사빠'이자 러블리한 매력을 뽐낸 문예슬 역으로 열연했다. 드라마의 축을 이룬 송하윤(서지성 역), 탁기현(공민정 역)과 함께 톡톡 튀는 매력의 막내 역할을 완벽히 소화하며 극의 활력을 불어 넣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마지막으로 윤보미는 "예슬이 캐릭터 하면서 너무 행복했고 좋은 기운, 좋은 에너지도 많이 받았다.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으로 진지하게 연기에 임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며 "앞으로의 에이핑크 활동과 연기 활동 등 많은 관심과 사랑으로 지켜봐달라.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보미는 10년차 걸그룹 에이핑크의 멤버로 유튜브, 예능, 광고 등에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웹드라마 '연애탐정 셜록K'를 통해 연기에 도전한 후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SBS 모비딕 숏폼 드라마 '농부사관학교' 시리즈, 웹드라마 '오빠가 대신 연애 해줄게', '제그마요' 등에 출연했다. 다양한 작품에서 존재감을 입증하면서 앞으로 연기 행보에 대한 기대를 더하고 있다.

2kuns@tf.co.kr

[연예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