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66 읽음
文대통령, 국토부 등 4개 부처 개각…행안 '전해철'·국토 '변창흠'
더팩트
0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신임 행정안전부 장관에 전해철(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국토교통부 장관에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을 각각 지명했다. /청와대 제공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 등 4개 부처에 대한 소폭 개각을 단행했다.

문 대통령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교체하고 후임에 변창흠(55)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을, 신임 행정안전부 장관에 전해철(58)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또한 신임 보건복지부 장관에 권덕철(59)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 여성가족부 장관에 정영애(65) 한국여성재단 이사를 각각 지명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러한 내용의 장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이들은 앞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서 임명될 예정이다.

정 수석은 "전 후보자는 국회에서 권력기관 개혁, 과거사 진상 규명, 사법개혁 등에서 노력해 온 변호사 출신의 3선 국회의원"이라며 "그동안 지방자치법 그리고 지방세 기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하는 등 지방 분권과 지방 재정 그리고 지역 균형 발전 등 지방자치 발전에 기여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돌파력과 리더십, 당정청의 다양한 국정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 재난관리체계 강화, 실질적인 자치분권 실현 또 정부 혁신 등의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특히 지역 균형 뉴딜을 통해서 중앙, 지방 간의 균형 발전을 잘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 후보자는 경남 마산중앙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사시 29회에 합격해 변호사로도 활동했던 그는 민주당 최고위원, 제19·20·21대 3선 국회의원이다. 노무현 정부에서 민정수석비서관을 지내기도 했다.

정 수석은 권 후보자에 대해 "문재인 정부 초대 보건복지부 차관을 지낸 행정 전문가"라며 "문재인 정부 보건복지 정책의 초석을 다지는 데 기여해 왔다는 평가를 받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랜 정책 경험과 외유내강의 리더십을 통해서 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민의 건강과 일상을 안전하게 지켜낼 것"이라며 "의료 공공성 강화, 취약계층 보호 또 생애주기별 사회안전망 확충 같은 당면 핵심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권 후보자는 전북 전라고와 성균관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슈파이어행정대에서 행정학 석·박사 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행시 31회 출신으로,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기획조정실장, 차관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다.
문 대통령은 4일 신임 보건복지부 장관에 권덕철(왼쪽)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 여성가족부 장관에 정영애(65) 한국여성재단 이사를 각각 지명했다. /청와대 제공
정 수석은 변 후보자에 대해선 "학자 출신의 도시계획 및 주택 분야 권위자"라며 "서울주택도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주택 공급, 신도시 건설, 도시재생 뉴딜 등을 직접 담당해서 이론과 실무를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현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정책 전문성을 바탕으로 현장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국민들이 느끼는 주거 문제를 보다 정확하게 진단해낼 것"이라며 "기존 정책의 효과를 점검하고 양질의 주택 공급을 더욱 가속화하는 등 현장감 있는 주거 정책을 만들어서 서민 주거 안정, 국토 균형 발전이라는 국민적 염원을 실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변 후보자는 대구 능인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에서 도시계획학 석사 학위와 행정학 박사 학위를 각각 받았다. 세종대 행정학과 교수, 한국도시연구소 소장,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지냈다.

정 수석은 정 후보자에 대해 "국내 여성학 박사 1호를 기록한 여성학 전문가"라며 "참여정부 인사수석, 충청북도 여성정책관, 한국여성학회장 등 여성 복지 영역에서 여권 신장에 앞장서 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성학의 전문성 또 풍부한 정책 경험을 바탕으로 성폭력 대응과 피해자 지원체계 강화와 같은 현안을 능동적으로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사회과학계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가족 친화적 사회 환경 조성, 아동청소년 보호 등 여성가족부의 핵심 정책을 책임 있게 추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정 후보자는 서울 진명여고와 이화여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사회학 석사·여성학 박사 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참여정부 시절 균형인사비서관, 인사수석비서관을 지냈으며 서울사이버대 사회복지학부 교수, 부총장 등을 역임했다.

shincombi@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