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787 읽음
이낙연 임기중 다섯번째 '코로나19' 자가격리…"당무는 화상으로"
더팩트
3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참석한 종로구 모임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새만금 그린뉴딜 특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한 이 대표. /남윤호 기자
[더팩트|문혜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부터 자가격리에 돌입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오는 12월 3일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죄송스러운 소식을 알려 드린다"며 "내가 12월 3일 정오까지 자가격리해야 한다는 통보를 종로구 보건소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9일 저녁 종로구에서 한 모임에 참석했는데, 다른 참석자 한 분이 21일 오후 코로나 19 양성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라며 "나는 21일 저녁 국립의료원에서 검사, 22일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건소는 22일 오후 역학조사를 벌인 뒤 5시50분께 저에게 자가격리를 통보했다. 보건소의 조치에 충실히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당내 회의 등에는 화상으로 참석하겠다.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했다.

이 대표의 자가격리는 이번이 다섯 번째다. 이 대표는 지난 지난 2월 서울 종로에서 4·15 총선 선거운동을 하던 중 확진자가 나온 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했다가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7월엔 확진자와 접촉한 오영환 민주당 의원과 토론회에 함께 참석해 격리에 들어갔다. 9월에는 대표 취임 상견례 일정으로 국민의힘 지도부를 찾았을 때,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이종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과 주먹 인사를 나눈 탓에 자가격리에 돌입한 바 있다.

moone@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