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199 읽음
유승민 "文대통령, 무능하고 비겁…희망 버리자"
더팩트
19
유승민 전 의원이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무능하고 비겁하다고 비판했다. 지난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태흥빌딩 희망 22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는 유 전 의원.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국민의힘의 차기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22일 문재인 정권의 부동산 정책을 실패로 규정하고, 책임을 회피하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집값, 전월세가 자고 나면 신기록을 경신한다. 덩달아 내 집 마련의 꿈은 산산조각이 난다"며 "가슴 아프게 꿈을 접는 사람들에게 이 정권은 염장을 지르는 말만 쏟아낸다"고 꼬집었다.

이어 '모두가 강남에 살 필요는 없다', '월세 사는 세상이 나쁜 건 아니다', '불편해도 참고 기다려라', '호텔방을 전세로 주겠다',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려라' 등 문재인 정권 인사들의 발언을 소개하면서 "온 나라가 뒤집혀도 문 대통령은 꼭꼭 숨었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1년 전 이맘때 대통령은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문제는 우리 정부에서는 자신 있다고 장담한다. 부동산 가격을 잡아왔다. 부동산 가격이 하락했을 정도로 안정화되고 있다. 특히 서민들의 전월세는 과거 정부하에서는 미친 전월세라고 얘기했는데 우리 정부에서 전월세 가격은 안정되어 있다'고 말했다. 또 석 달 전인 지난 8월엔 '부동산 대책의 효과가 나타나면서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고 있다' 이게 문 대통령이 숨어버리기 전 마지막으로 남겼던 어록"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대통령은 참 무능했는데, 이제 비겁하기까지 하다"며 "온 나라가 난리가 나도 국정의 최고책임자는 머리카락 하나 보이지 않고 꼭꼭 숨었다. 실패를 모르지는 않을 텐데 잘못을 인정하기 싫은 거고 책임지기 싫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유 전 의원은 "광 파는 일에만 얼굴을 내밀고, 책임져야 할 순간에는 도망치는 참 비겁한 대통령"이라며 "잘못을 인정할 줄 모르니, 반성하고 사과할 줄 모른다. 반성할 줄 모르니 정책을 수정할 리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게는 희망을 버리자. 내 집 마련의 꿈을 되살리고 내 집 마련의 사다리를 복원하려면 주택 정책을 원점에서 다시 만드는 길밖에 없다"며 "주택시장에 공급을 늘리고 민간임대시장을 되살려서 문재인 정권이 올려놓은 집값과 전월세, 세금을 다시 내리는 일을 누가 해내겠는가. 정권교체만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