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61 읽음
[성지순례] 90년대 역전 오락실 그대로, 천안 스마일오락장
게임메카
2
안녕하세요, 성지순례의 Ryunan입니다. 오늘은 간만에 수도권을 떠나 충남 천안으로 향했습니다. 지방이라고는 하지만 수도권 전철이 연결돼 있는 터라 그리 멀다고는 느껴지지 않는 곳이죠. 특히나 1호선 급행열차나 기차 등을 타면 순식간에 갈 수 있는 곳이라 반쯤 수도권 같습니다.
▲ 전철을 타고 충남 천안으로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천안역 동부광장으로 나오면 바로 보이는 지하상가 (사진: 게임메카 촬영)
천안역은 동부와 서부로 출구가 나뉘어 있습니다. 그 중에서 동부광장이 있는 1번 출구로 내려오면 사진과 같이 조그마한 탑과 함께 환승주차장이 펼쳐져 있습니다. 이 곳에서 천안역 지하상가 쇼핑센터 &푸드코트라는 지하상가 출입구를 발견할 수 있는데요, 오늘의 목적지는 바로 이 곳에 있습니다.
▲ 식당이 쭉 이어진 복도를 따라 끝까지 걸어가봅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계단을 내려오자마자 바로 왼쪽으로 꺾으면 라면, 김밥 등의 간단한 분식과 식사를 파는 식당가가 일렬로 펼쳐져 있습니다. 이 복도를 따라 끝까지 이동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오늘의 성지순례 장소, 천안역 스마일오락장 (사진: 게임메카 촬영)
복도의 끝에 다다르면 노란 간판의 게임센터가 나옵니다. 바로 이곳이 이번 성지순례의 최종 목적지이자 90년대 터미널 앞 게임센터 감성을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는, 천안역 지하상가 ‘스마일 오락장’ 입니다.
▲ 기차역 앞 허름한 90년대 오락실, 그때 그 감성 그대로! (사진: 게임메카 촬영)
예전부터 버스터미널이나 기차역 앞에선 심심치 않게 오락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출발시간이 조금 남은 사람들의 수요를 노린 점포들이었죠. 그러나 시대가 변하면서 그런 오락실들은 거의 자취를 감추고 전문 게임센터 위주로 재편됐는데, 이 곳은 90년대 감성의 ‘오락실’ 분위기가 남아있는 역전 게임센터입니다.
▲ 매장 입구에 설치되어 있는 경품 게임기 (사진: 게임메카 촬영)
매장 입구 밖에는 몇 대의 인형뽑기 및 경품 게임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고장으로 가동하지 않고 ‘점검중’ 표식을 붙여놓은 기기도 있는데, 기기 상태를 보면 꽤 오랫동안 멈춰 있었을 것 같은 느낌입니다.
▲ 출입구는 좌우 두 군데, 어느 곳으로 들어가든 한 곳으로 연결되어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본격적으로 매장 안으로 들어가보도록 하겠습니다. 매장 출입구는 왼쪽과 오른쪽, 두 군데가 있지만, 어느 쪽으로 들어가는 내부는 같은 공간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저는 오른쪽 출입문으로 들어가 왼쪽 출입구를 통해 나오는 방향으로 한 바퀴 둘러보도록 하겠습니다.
▲ 분위기는 레트로지만, 이제 100원 동전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곳의 모든 게임은 500원 동전을 사용합니다. 모습은 옛날 그대로지만, 당연하게도 가격은 그 시절 그대로가 아니군요. 참고로 일부 시간대에는 직원 없이 무인으로 운영되는데, CCTV가 설치되어 있어 사고가 발생하면 역전파출소 경찰이 출동한다고 합니다.
▲ 직접 달아놓은 마리오카트 2 좌석 위 포켓몬스터 방석 (사진: 게임메카 촬영)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제일 먼저 보이는 게임은 농구대 1대와 함께 마리오카트 시리즈 구작품인 마리오카트 2 1조입니다. 대체로 게임센터 내에 설치된 게임들은 최신작보다는 그보다 몇 세대 정도 옛날 작품들 위주라는 게 특징입니다. 마리오카트 의자 위에는 포켓몬스터 방석이 깔려 있는 모습이 정겹습니다.
▲ 추억의 게임, 노래하는 두더지 (사진: 게임메카 촬영)
마리오카트 맞은편에는 두더지 잡기 게임 ‘노래하는 두더지’와 함께 조그만 크레인 경품게임 한 대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누구나 어릴 때 한 번은 해봤을 법 한, 그러나 막상 찾으면 쉽게 발견할 수 없는 추억의 게임기입니다.
▲ 지금도 카운터 문을 열고 동전을 바꿔야 할 것 같은 기분 (사진: 게임메카 촬영)
매장 안으로 들어와 출입문 근처 방향을 한 번 바라봤습니다. 동전교환기 바로 옆으로 카운터가 있습니다. 동전교환기가 없던 옛날 오락실에선 창문을 열고 안에 있는 주인에게 동전을 바꿔달라 요청했는데, 문득 그리워지네요. 아마 저 카운터도 옛날엔 그런 역할을 담당했을 겁니다. 카운터 창문에 붙어있는 ‘식신의 성’ 포스터가 유독 눈에 띕니다.
▲ 브라운관 모니터 기반, 추억의 체감 게임이 다수 (사진: 게임메카 촬영)
체감형 게임들을 보면, 역시 나온 지 조금 오래 된 고전 슈팅과 레이싱 게임들이 있습니다. 옛 코나미 로고가 새겨져 있는 사일런트 스코프, 그리고 그 뒤에 바이크 레이싱 게임인 MAXX TT 슈퍼바이크와 타임 크라이시스 2가 각각 한 대씩 설치되어 있습니다. 전부 옛날 4 대 3 브라운관 모니터를 사용하고 있는데, 생각보다 모니터 상태가 양호한 편입니다.
▲ 노후 기체 취급받던 내가, 이세계에서는 최신 게임기? (사진: 게임메카 촬영)
타임 크라이시스 왼편에는 FX기체로 가동하고 있는 펌프 잇 업 프라임 1대가 보입니다. 2007년 NX버전과 함께 처음 발매된 펌프 잇 업 FX기체는 이후 발매된 TX, LX기체에 밀려 이제 노후 기기 취급을 받는데, 이제는 쉽게 찾아보기도 어려워진 기기를 이 곳에서 발견하니 상당히 반갑게 느껴지는군요. 그 뒤로 펀치 머신과 코인 노래방이 펼쳐져 있습니다.
▲ 타이토의 트윈 코브라와 세이부의 라이덴. 30년 넘은 역사의 슈팅 게임 (사진: 게임메카 촬영)
펌프 잇 업 맞은편은 스틱형 게임 코너입니다. 지금은 거의 전멸하다시피 한 옛날 브라운관 모니터를 사용하는 게임 박스들이 보이고, 철권도 6과 태그2 한 조씩 가동 중입니다. 그 오른편으로 EZ2AC 파이널 버전이 한 대 보이네요. 참고로 게임 박스에 들어있는 작품은 타이토의 1987년작 트윈 코브라와 세이부의 1990년작 라이덴입니다. 30년이 넘은 게임들이네요.
▲ ‘2002년 월드컵 로고를 2020년에 다시 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펌프 잇 업 왼편에 설치되어 있는 펀치 머신은… 조금 놀랄 수밖에 없었는데요, 대체 연식이 몇 년이나 된 건지 감탄스러울 정도로 아주 올드한 외관을 갖고 있습니다. 특히 왼쪽의 2002년 월드컵 로고는 한일 공동개최 이전 한국이 월드컵 단독유치를 노릴 때 사용하던 로고로, 무려 ‘국민학교’ 시절 봤던 로고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오래 된 기기가 현역으로 가동 중이라는 사실이 눈물 날 정도로 정겹습니다.
▲ 성인게임 구역이 따로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옛날 9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 게임센터를 다녔던 분들은, 게임센터 안에 성인만 이용할 수 있는 별도 구역이 있었던 것을 기억하고 계실 겁니다. 지금은 법이 바뀌며 성인 전용 게임장으로 분리되어 사라진 풍경인데요, 당시의 흔적이 스마일 게임장에 남아 있습니다. 물론 경품을 준다거나 하는 건 아니고 콘텐츠만 남아 있지만, 지금은 찾아보기 힘든 풍경이죠.
▲ 통로 중앙에 설치되어 있는 에어하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반대쪽 실내에서 바라본 게임센터 내부. 이 쪽은 처음 들어온 통로보다 공간이 훨씬 넓은 편인데요, 그래서인지 실내공간 중앙에 에어하키도 한 대 설치되어 있습니다. 다만 양 옆의 통로가 좁아 에어하키를 즐기면 주변 사람들에게 약간 방해가 될 것 같긴 하더군요.
▲ 지금은 사장되어 가는 브라운관 모니터지만 보존 상태가 양호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반대쪽 외벽에도 브라운관 모니터를 사용하는 추억의 스틱형 비디오게임들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기기 겉은 낡았지만, 브라운관 모니터 상태가 다들 양호하다는 점에서 생각보다 관리가 잘 되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 실제로 게임센터에서 가동하는 걸 본 적 없는 테이블형 게임기 (사진: 게임메카 촬영)
▲ EZ2AC가 이 곳에서는 나름 최신 게임기 (사진: 게임메카 촬영)
EZ2AC는 총 두 대가 서로 등을 마주하며 설치되어 있습니다. 반대쪽에는 최신작 바로 이전 작품인 파이널, 그리고 이 쪽은 타임 트래블러입니다. 나름 게임센터 내에서 펌프 잇 업과 더불어 최신 게임 라인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 진짜 쇠구슬이 굴러가는 핀볼 게임 (사진: 게임메카 촬영)
EZ2AC 타임 트래블러 오른편에서 발견한 쇠구슬 핀볼 게임. 쇠구슬 조작에 초점을 맞춘 북미식 핀볼 기기와는 달리, 빙고를 맞춰 경품을 얻는 것을 목적으로 한 게임입니다. 기기 상단부엔 경품이 걸려 있습니다.
▲ 오래된 연식이 느껴지지만, 여전히 현역으로 쌩쌩한 일본 직수입 야구 게임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청기올려, 백기내려, 청기올리지마~ (사진: 게임메카 촬영)
한때 유행했던 순발력 테스트 게임, 청기백기 게임도 있네요. 이 게임도 경품이 들어있는 캡슐이 있어, 일정 스코어를 달성하면 경품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어릴 적 오랜 친구를 다시 만난 느낌, 하이퍼비시바시챔프 (사진: 게임메카 촬영)
반대쪽 출입구 쪽에는 현재 아케이드 비시바시 최신작인 비시바시 채널에서 한참 전 작품인 하이퍼 비시바시 챔프가 한 대 보입니다. 이 바로 다음 작품인 그레이트 비시바시 챔프도 찾아보기 힘들게 된 요즘, 오래 전 헤어졌던 어릴 적 친구를 다시 만난 듯한 반가움을 느꼈습니다. 그 오른편의 틀린그림찾기는 어디가 고장났는지 가동을 하고 있지 않네요.
▲ 매장 곳곳에 붙어있는 옛날 게임 포스터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인위적인 레트로함이 아닌, 세월이 만들어낸 ‘자연스런 레트로 오락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최근엔 업종을 가리지 않고 레트로한 분위기를 연출한 ‘인위적인 레트로’ 업소들이 많은데요, 천안 지하상가 스마일 오락장은 연출이 아니라 오랜 시간에 걸쳐 만들어낸 진짜 레트로 오락실이었습니다. 최신 게임이 가득한 메이저 게임센터에 비하면 즐길거리가 적고 다소 낡아 보이긴 하지만, 수많은 사람들의 흔적과 추억이 스며들어 있어 잠시 모든 걸 잊고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아마 앞으로 이런 공간은 더더욱 찾아보기 힘들게 될 것이고, 어쩌면 이 곳도 언젠가는 우리의 기억 속에서나 꺼내볼 수 있는 공간이 될 지도 모를 일입니다. 부디 오랫동안 이 자리를 지키며 ‘진짜 레트로’ 게임센터로 남아 줬으면 좋겠습니다.

스마일오락장 근처 맛집 1. 튀김소보로 호두과자, 능수제과 본점

천안 명물 하면 단연 호두과자입니다. 실제로 천안역 앞에는 많은 호두과자 전문점들이 성업 중입니다. 오늘 소개할 곳은 조금 독특한 메뉴를 파는 집인데요, 천안역 동부광장으로 나오면 제일 먼저 보이는 능수제과 원조천안옛날호두과자입니다.

이 곳의 대표메뉴는 튀김소보로 호두과자인데요, 일반적인 호두과자 위에 바삭바삭한 소보로 반죽을 입혀 큼직하게 튀겨낸 음식입니다. 얼핏 보통 호두과자의 세 배는 됨직한 큼직한 비주얼, 바삭바삭함을 유지한 소보로 껍질, 호두 알갱이와 달콤한 팥소까지. 우유와 함께 먹으면 아주 맛있습니다. 일반적인 호두과자가 아닌 음식을 찾는다면 한 번쯤 도전해 볼 만 합니다.

튀김소보로 호두과자 1개 900원, 7개 세트 6,000원, 원조호두과자 16개 5,000원
▲ 튀김소보로 호두과자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능수제과 본점 약도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오카와리이치반 타코야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오카와리이치반 약도 (사진: 게임메카 촬영)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