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233 읽음
이재명 경기지사 2년간 홍보비만 '256억 원' 집행
더팩트
0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경기도가 이재명 도지사 임기가 시작된 2018년 7월부터 2020년 8월까지 2년 1개월 동안 256억 4600여만 원의 홍보비를 집행, 직전 민선6기 2년 (2016년~2017년) 간의 집행액 140억 원의 두 배에 가까운 규모라고 지적했다. 사진은 17일 제 3회 경기도민의 날 기념식 행사에 참석해 웃음 짓는 이 지사.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경기도(도지사 이재명)가 이재명 지사 임기 2년 1개월 동안 집행한 홍보비가 256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수영 의원이 분석한 경기도 국정감사 자료에 의하면, 경기도는 이재명 도지사 임기가 시작된 2018년 7월부터 2020년 8월까지 2년 1개월 동안 256억 4600여만 원의 홍보비를 집행했다. 이는 직전 민선6기 2년 (2016년~2017년) 간의 집행액 140억 원의 두 배에 가까운 규모다.

연간 홍보 예산액을 보면, 2016년 64억3000만 원, 2017년 77억9000만 원, 2018년 107억2000만 원, 2019년 117억2000만 원, 2020년에는 126억 원으로, 2016년 예산보다 96% 증액됐다.
연간 홍보 예산액을 보면, 2016년 64억3000만 원, 2017년 77억9000만 원, 2018년 107억2000만 원, 2019년 117억2000만 원, 2020년에는 126억 원으로, 2016년 예산보다 96% 증액됐다. /박수영 의원실 제공
올해는 8개월 동안 1년 홍보비 예산 126억 원 중 77억3000만 원을 집행, 이미 2017년 일 년 치 홍보비를 넘어섰다.

2019년부터 2020년 8월까지 1년 8개월간의 홍보내용을 보면, '경기지역화폐' 홍보에 36억1700만 원을 사용해 같은 기간 총집행액 192억7000만 원의 약 19%를 사용했다. 또 '기본소득' 홍보에는 총집행액의 약 25%인 47억1000만 원을 사용해 이 지사의 2대 정책홍보에만 83억3000여만 원을 집행, 같은 기간 동안 집행총액의 43%를 집중 사용했다.

한편, 코로나 위기로 인해 국민안전이 위협받은 2020년 8개월간의 집행내역의 경우, 재난대응캠페인 및 코로나극복 명목으로 집행된 홍보비는 12억3000만 원으로, 같은 기간의 총액 77억3000만 원의 16%에 불과했다. 이 기간 동안 '지역화폐'와 '기본소득'에 대한 홍보비는 각각 12억4000만 원, 24억 원으로 총 36억4000만 원, 같은 기간 전체의 47%나 됐다.

박수영 의원은 "홍보예산의 수익자는 국민이어야 한다. 코로나 위기하에서 정치인의 정책홍보에 과다하게 집행하는 것은 상당히 부적절하다"며, "이재명 지사는 본인의 정책홍보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 도민의 세금을 개인 정책 홍보에 사용하는 것이 이 지사가 주장하는 공정인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 의원은 또, 최근 '타임'지 광고에 1억 원의 광고비를 사용해 비판받고 있는 이 지사는 2019년 4월, 유럽TV채널인 '유로뉴스'에 도정 홍보 내용으로 1억1500만 원을 집행한 사실도 드러났다.

cuba20@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