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311 읽음
'김봉현 폭로'에 민주당 "野 새로운 의혹 제기되자 침묵"
더팩트
5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라임 자금이 들어간 수원여객을 인수한 뒤 241억 원을 횡령한 혐의와, 구속된 고향 친구 김 모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뇌물을 건네고 금감원의 라임 검사 정보를 건네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임영무 기자
[더팩트|문수연 기자]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 입장문'을 통해 야권 인사들에게까지 금품 로비를 했다고 폭로하자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을 향해 공세에 나섰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17일 브리핑에서 "라임·옵티머스 사기 사건에 대해 연일 '권력형 게이트'라고 외치던 국민의힘은 야당 인사와 검사에 대한 로비 등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자 침묵에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 사태 연루 의심 검사에 대한 감찰을 지시하며 '제 식구 감싸기' 수사 차단에 나섰다"며 "공수처 출범이 시급한 이유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 사건은 정쟁의 도구가 아니다. 막대한 피해를 본 국민이 있는 금융 사기 사건이고, 누가 진실을 원하는지 국민이 알 것"이라면서 "검찰 수사는 더 넓은 과녁을 향해 더 날카로워져야 한다"고 밝혔다.

최민희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검찰을 비판했다. 최 전 의원은 "공작의 냄새가 진동한다. 윤석열 검찰은 뭐 하는 것인가"라면서 "김봉현이 수억 원을 로비했다고 주장한 검사장 출신 야당 의원은 왜 수사조차 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상에 두 부류가 있다. 언론과 검찰이 비도덕적 사생활을 철저히 보호해주는 사람과, 검언유착이 티끌까지 파 망신 주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munsuyeon@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