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7 읽음
김종인 "코로나19 검사 수, 다른 나라보다 너무 적어"
더팩트
3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영국, 독일, 미국 등과 비교하면 우리나라의 코로나19 검사자 수가 적다며 매일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고, 무증상 확진자가 자꾸 나오는 만큼 일반 국민이 진단키트를 가질 수 있게 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이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국회=허주열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다른 나라와 비교해 우리나라의 코로나19 검사자 수가 너무 적다"라며 "진단키트를 일반 국민이 가질 수 있게 조치해 각자가 코로나19에 걸렸는지 확인할 수 있는 체제로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아직도 매일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한다. 무증상 확진자가 자꾸 발생하는데, 이들은 코로나19에 걸렸는지 모르면서 활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영국(인구 6789만 명)은 하루에 19만 명, 독일(인구 8378만 명)은 한 주에 100만 명, 미국(인구 3억 3100만 명)은 하루에 100만 명이 검사하고 있다고 이야기한다"며 "국민이 진단키트를 가질 수 있게 하는 조치를 정부가 구체적으로 검토해서 국민이 스스로 본인이 건강한 상태에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조치 취재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우리나라(5178만 명)는 이번 주 하루 평균 2만6000명가량을 검사하고 있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선진국들과 우리나라의 인구수 차이를 고려하더라도 상대적으로 검사자 수가 적다.

김선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코로나19 방역 대책이 근본적으로 잘못됐다"며 "제대로 방역 대책을 한다면 '수도권 출퇴근 시차제'부터 시행해야 한다. 이것을 하지 않는 고위험군 업종 지정단계별 조치는 모두 허구이고 헛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사무총장은 또 "콩나물시루 지하철에서 매일 한 시간 출퇴근하는 하루 400만 서울 지하철 이용객에 대한 대책 없는 방역은 실효성이 없는 허구"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발동 후 9시 이후 시간 되면 사람들이 지하철 버스정류장으로 몰려든다. 이것은 코로나19 방역이 아니라 확산 조치다. 2.5단계 조치의 총체적 점검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