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13 읽음
"다리를 왜 가려"…파나틱스 측, '노출 강요 논란' 사과
더팩트
1
파나틱스가 노출 강요 논란에 휩싸였다. 소속사는 아티스트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사과했다. /더팩트 DB
[더팩트 | 유지훈 기자] 그룹 파나틱스의 소속사가 '노출 강요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에프이엔티는 17일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파나틱스 측은 "당사는 라이브 방송 중 발생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 향후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습니다"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마지막으로는 "파나틱스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여러분이 아껴주시는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파나틱스가 라이브 도중 소속사 관계자의 눈치를 보며 점퍼를 치우는 장면은 V라이브를 통해 그대로 송출됐다. /V라이브 캡처
파나틱스는 지난 7일 네이버 V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윤혜는 점퍼로 멤버들의 다리를 가려줬고 이를 본 한 남성 스태프는 "가리면 어떻게 하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뭐냐. 바보냐"고 지적했다. 파나틱스 멤버들은 눈치를 보다가 점퍼를 치웠다. 이 과정은 라이브 방송을 통해 그대로 송출됐으며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유돼 파장이 일었다.

파나틱스는 지난해 미니앨범 'THE SIX(더 식스)로 데뷔했다. 본래 도아 윤혜 지아이 채린 시카 도이로 구성됐으나 비아 나연을 영입하며 8인조로 개편했다. 최근 활동은 올해 5월 발매한 두 번째 미니앨범 'PLUS TWO(플러스 투)'다.

[연예기획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