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31 읽음
가성비는 포기했다는 1개 3,300원 에그슬럿 쿠키
캔디
1
-맛보다 가격에 놀라는 에그슬럿 디저트-

얼마 전, 세간이 떠들썩하게 오픈했던 에그슬럿! 그게 벌써 3주 전 일이에요.

이번에 또 갔어요.

또 샌드위치 먹으러?

댓츠 노~노~
이번에는 디저트 먹으러 왔죠( ⁼̴̤̆◡̶͂⁼̴̤̆ )

에그슬럿에는 디저트가 두 종류 있어요.

- 쿠키

- 비스킷
깔끔하고 먹기 좋게 종이 포장 된 쿠키!

★솔티드 초콜릿 칩 쿠키★
요 쿠키의 포인트는 두 가지!
서브웨이 쿠키도 빅 사이즈로 유명한데 이건 더 크고 두꺼워요.
반을 가를 때 깔끔하게 딱! 나눠지네요. 쫀득한 느낌 ZERO~
맛은 보기만큼 달달한 초콜릿 맛이 강해요.

가운데 소금이 있는 부분에서는 짠맛이 확~ 정말로 단짠단짠!!

입안에서 부서지는듯한 바삭함이 뽀인트♥
비주얼이 심상치 않죠?

크림 도넛 같기도 하고, 생크림 카스테라 같은 느낌도 있어요
어메이징 비주얼의 정체는 바로

주문하면 허니버터소스와 함께 나옵니다.
반죽이 겹겹이 쌓여있어서

여기서 잠깐 주의할 점!

손에 닿을 때마다 기름이 엄청 묻어요ㅠㅠ 잠깐 만지기만 해도 기름 범벅...

역시 석유 생산국에서 와서 다르구나?
따뜻하게 데워서 나오는 것도 GOOD!
비스킷만 먹으면 당연히 퍽퍽! 같이 나온 허니버터 소스를 발라줘요~

고소함과 촉촉함 극대화(ㄲ ㅑ)

아웃백 망고스프레드 느낌도 살짝 나지만, 그것보다 더 부드럽고 꼬숩꼬숩!
-캔디의 결론-

쿠키와 비스킷 모두 아주 찐~한 맛이에요. 사이즈도 크고 두툼했어요.

BUT,

가격을 생각하면 쿠키는 서브웨이, 비스킷은 KFC로 가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에그슬럿 눈 감아T_T)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