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60 읽음
“텔미 보다 훨씬 많이 벌었다”고 언급해 실검 오른 박진영의 최고곡
피클
0
박진영 저작권료 최고곡, ‘KBS 로고송’

인기 CM송 만들어도 ‘떼돈’ 못 벌어

CM송 저작권자는 광고주 아닌 ‘원작자’

유튜브 음원 삽입 시 저작권 주의해야
한 번 만들면 가만히 있어도 돈이 들어오는 게 있습니다. 바로 음악 저작권료죠. 가수 박진영도 저작권료 부자로 유명한데요. 그는 본인 앨범 외에도 일 년에 약 13억 원의 저작권료를 받습니다. 그런데 최근 박진영이 본인의 저작권료 최고곡을 원더걸스의 ‘텔미’가 아닌 의외의 ‘이 곡’으로 꼽아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은 대체 뭐였을까요?
박진영 저작권료 최고곡은 KBS 로고송/ KBS joy ‘이십 세기’



케이비에스

~

케이비에스

~

케이비에

~



~



~



~



~



~”

익숙한 멜로디죠

.

박진영이 꼽은 저작권료 최고곡은 



허니



도 아닌

,

원더걸스의 



텔미



도 아닌 

‘KBS

로고송



이었습니다

.

박진영이 만든 

‘KBS

로고송



은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지난

2003~2009



KBS 채널에 사용됐죠

. 10

초 정도밖에 안 되는 짧은 곡인데도 박진영이 

KBS

로고송을 저작권료 최고곡으로 꼽아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익숙한 홈플러스 CM송 작곡가는 방시혁이다.

박진영의 

KBS

로고송처럼 우리 귀에 맴도는

CM

송들은 중독성이 강합니다

. CM

송의 인기는 제품의 판매율 상승과 직결되고

,

기업 이미지 홍보 효과로도 이어지죠

.

브랜드명과 핵심 메시지를 반복해 기억하기 쉽고 흥얼거릴 수 있도록 만드는 게 특징입니다

.

그렇다면 박진영의

KBS 로고송처럼 광고 음악인

CM

송이 인기를 끌면

,

만든 사람도 떼돈을 벌 수 있을까요

?
인기 CM송 만들어도 작곡가에게 떨어지는 수익은 많지 않다. 새우깡, 미녀는 석류를 좋아해

◎ CM송 만들어도 돈 많이 못 벌어

그게 생각만큼 쉽지는 않습니다. “손이 가요 손이 가~ 새우깡에 손이 가요~” 1990년대에 만들어졌지만, 아직까지도 우리에게 익숙한 새우깡 CM송입니다. 새우깡 CM송 원작자라면, 왠지 떼돈을 벌었을 것 같은데, 이들은 생각보다 큰돈을 벌지 못했죠. “이상하게 생겼네~ 롯데 스크류바~” “미녀는 석류를 좋아해~”와 같은 CM송을 만든 원작자도 마찬가지입니다.
스포츠 브랜드 스케쳐스는 CM송 공모전 상금으로 천만 원을 내걸었다. / Sketchers

이들이

CM

송을 제작하고 받은 돈은 제작 과정을 통틀어 

1000~2000

만 원 선입니다

.

그나마도 가수나 연주자들에게 지급되는 돈

,

녹음비 등 제작 비용이 모두 포함된 액수죠

.

실제로 업계에서는 박진영이

KBS

로고송으로 저작권료를 많이 받은 건 



박진영



이라는 이름값 때문이라는 반응도 많았습니다

.
작곡가 윤형주는 새우깡, 오란씨를 비롯해 1,400여 개의 cm송을 만들었다. / asiae

◎ CM송 저작권, 광고주에게 돌아가?

인기 CM송 원작자들이 떼돈을 벌 수 없는 이유는 또 있습니다. CM송 저작권은 저작인접권자인 광고주가 갖는다는 인식이 묵시적으로 형성돼 있기 때문이죠. 박진영처럼 유명한 작곡자가 먼저 저작권을 요구하면 들어주기도 하지만, 아직은 주먹구구식이고 체계가 잡혀있지 않죠.
CM송 저작권은 광고주(저작인접권자)가 아닌, 작곡가 및 작사가(저작권자)가 가진다. / MBC에브리원

그런데 원래 음원의 저작권은 저작권자인 작사가나 작곡가가 갖는 게 맞습니다

.

저작권자가 받는 저작권료는 한국음악저작권협회가 방송국

,

온라인 음원 사이트

,

노래방

,

공연장

,

백화점 등 각 매체에서 노래를 사용한 만큼 징수해 저작권자에게 떼어주는 수수료입니다

. 또 음반 제작자나 가수, 코러스, 세션, 방송사업자처럼 저작물을 창작하지는 않았지만, 실연, 음반 및 방송으로 저작물을 제공하는 이들은 ‘저작인접권자’입니다. 저작인접권자 중 가창 실연권을 가진 가수나 코러스, 세션은 한국 실연자협회가 관리하죠.
롯데제과 최고의 CM송으로 꼽힌 스크류바 CM송

◎ 유튜브, 음원 저작권 주의해야

최근 유튜브가 새 콘텐츠 플랫폼으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

이에 영상 속 음원 저작권이 문제가 되는 경우도 많아졌죠

.

특히

CM

송 원작자들은 저작권이 없는 경우가 많아 

2



, 3

차 유통 과정에서 돌아오는 혜택이 거의 없습니다

.

실제로 스크류바

CM

송 원작자인 김도향 씨는 



내가 안 찾았더니 내 곡을 아무나 막 쓰더라

.

보다 못해 저작권협회에 스크류바 등

5

곡을 등록했다”라고 밝혔죠

.
음원 저작권은 사후

70

년까지입니다

.

이에 베토벤 



운명



과 같은 수백 년이 지난 곡은 저작권 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죠

.

하지만

K-POP

은 저작권이 있어 작곡가와 작사가를 포함해 해당 음원에 관련된 모두의 동의가 있어야 합니다

.

특히 



무료 음원



중에서도 권리자가 



비영리적으로만 이용하세요



와 같은 조건을 붙여둔 음원은 영상에 삽입할 수는 있지만

,

광고로 수익을 창출할 수는 없죠

.

이에 영상에 음원을 넣기 전

,

저작권에 걸리는 곡은 아닌지 주의해서 사용해야겠습니다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