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28 읽음
인스타 핫플처럼 아름답다는 호수가 독극물이라고?
레드프라이데이
0
1986년 인류 최악의 인재로 기록된 체르노빌 원전 사고, 1989년 미국 알래스카 해안에서 원유가 유출되며 최악의 해양 사고로 불리는 엑손발데즈호, 2010년 미국 멕시코만 석유 시추선 딥워터호라이즌호의 폭발 등 이름만 들으면 알만한 재난 사고들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심지어 그날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도 기억할 만큼 충격적인 사건이었죠.
그러나 만약 '게이마나'라는 단어를 들으면 어떤 것이 떠오르시나요? 아마 많은 사람들이 이 단어를 듣고 재난 상황을 쉽게 떠올리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그만큼 잘 알려지지 않은 곳의 이야기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에서는 지금도 악몽이 지속되고 있는 게이마나 마을에 다녀온 한 사진작가와 작품을 소개할 텐데요. 과연 그 마을에는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일까요?
이 저수지의 색상은 다양한데요. 핏빛에서 녹갈색, 청색, 회색 등으로 자연에서는 잘 볼 수 없는 기묘한 색상으로 되어 있으며 점성도 장소에 따라 다르다고 하네요. 아직도 이 저수지의 가장자리에는 11가구가 살고 있는데요. 곧 이주를 해야 할 것 같다고 합니다. 이곳을 방문한 블로거에 따르면 이곳은 어떠한 동물이나 물고기 등도 찾아볼 수 없다고 합니다. 심지어 모기도 보이지 않는다고 합니다.
아주 아름답지만 치명적인 사진인 것 같습니다. 인간이 만든 재앙 중의 하나가 아닐까 생각되는데요. 이 사진을 접한 많은 사람들은 '너무 슬프다' '이런 결정을 내린 사람들은 어떤 마음일까?' '황량하지만 아름답고, 슬픈 사진'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 사진 출처 : @andy_schwetz_photography / Instagra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