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265 읽음
월수입 30만 원이던 조선족 전문 배우가 “도둑놈”으로 불리는 이유
십중팔구
3
영화 ‘범죄도시’를 기억하시나요?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관객 수 600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했던 영화죠. 영화 속 배우들이 조선족 어투와 배역의 잔인함을 잘 표현한 덕에 그들의 연기력이 재조명되었습니다. 그리고 범죄도시에서 흑룡파 2인자 ‘위성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배우 ‘진선규’는 2017년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을 받게 됩니다. 수상소감 발표 당시 아내에 대한 언급으로 크게 눈길을 끌었는데요. 잉꼬부부로 알려진 두 사람은 어떻게 만나게 된 것일까요?
진선규는 경상남도 진해 출신으로 학창 시절 태권도, 절권도 등 운동을 배워 체육 교사를 꿈꿨습니다. 그런데 고등학교 3학년 때부터 연기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는데요. 그는 결국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에 입학하게 됩니다. 연기 활동을 시작한 그는 대학로에서 소문난 연기파 배우였습니다.
진선규는 2004년 ‘거울공주 평강이야기’를 시작으로 연극과 뮤지컬에서 입지를 다져왔는데요. 이후 2010년 MBC 드라마 ‘로드 넘버 원’에 출연하면서 드라마, 영화로 발을 넓히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2017년 영화 범죄도시에서 악역으로 열연을 펼쳐 사람들에게 호평을 받았죠. 중국어 발음도 원어민급으로 좋아 조선족으로 오해하는 사람도 있을 정도였습니다.
sbs, instagram @knuababoda96

그렇게 그는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2017년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합니다. 그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눈물을 흘리며 감격스러운 얼굴로 수상 소감을 전했습니다. 특히 수상 소감 발표 도중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해 크게 화제가 되었습니다. 진선규는 ‘어디선가 보고 있을 와이프에게도 고맙다’며, ‘배우인데 애 둘 키우느라 너무 고생 많았다. 여보 사랑해’라고 언급해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당시 감동적인 수상소감으로 인해 진선규는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습니다. 또한 그의 아내에 대한 관심도 집중되었는데요. 진선규의 아내 박보경은 연극 ‘옥탑방 고양이’, ‘유도소년’, ‘나와 할아버지’ 등 수많은 연극 무대에 오른 배우입니다. 진선규는 박보경에 대해 자신보다 연기를 더 잘하는 사람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instagram @knuababoda96

두 사람은 극단 활동을 하던 중 만났는데요. 본래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에 다니던 선후배 사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때는 서로에 대한 관심이 없었죠. 이후 진선규과 친구와 함께 만든 극단에서 같이 활동하다 보니, 두 사람은 매일 만나게 되었습니다.
instagram @knuababoda96

서로 만나서 결혼하는 과정까지 물 흐르듯 자연스러웠습니다. 진선규는 박보경을 여자로서 좋아하는 것이라는 걸 깨달은 뒤로는 ‘사귀고 싶다’가 아닌 ‘같이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처음에는 당황스러워하던 박보경도 시간이 지날수록 그의 진심을 느꼈습니다. 그렇게 서로 익숙해지고 자연스레 연인 사이로 발전하게 됩니다.
instagram @yujeeyujee, knuababoda96

결혼한 지 올해 10년 차인 두 사람은 결혼식을 올린 것 자체가 작은 기적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 당시 두 사람의 수입은 각각 30만 원, 둘의 연봉을 합쳐도 720만 원이 채 안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박보경은 경제적인 부분은 크게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진선규가 너무 좋은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instagram @knuababoda96

진선규 또한 ‘누군가가 그 시절이 힘들었냐고 묻는다면 나는 100% 안 힘들었다고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육체적, 금전적으로 힘들었을지 몰라도 내가 좋아서 하는 일이니 좋은 게 더 컸다는 것입니다. 두 사람에게는 결혼 이후 쌀이 떨어진 날도 있을 정도로 힘들었던 12년 무명 생활의 아픔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박보경은 진선규가 긴 무명 시절을 보내는 동안 그의 곁에서 묵묵히 응원했습니다.
instagram @knuababoda96

두 사람은 결혼 10년 차, 연애한 기간까지 합하면 서로 함께한 시간이 12년을 훌쩍 넘지만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박보경은 지금까지도 진선규가 집에서 다 양보하고 배려해 줘 싸움이 나지 않는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에 그녀는 결혼을 참 잘한 것 같다고 말하며 잉꼬부부의 면모를 보여주었습니다.
W Korea

한 화보 촬영에서는 진선규가 ‘아내는 집에서도 예쁘다’고 연신 말하며 애정을 표현했는데요. 이어 두 사람은 ‘서로가 곁에 있어 든든하고 촬영하기 편했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죠. 이 모습에 사람들은 ‘진짜 예쁜 부부’, ‘나도 저런 결혼 생활하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육아는 희생이 아니다

아이들이 주는 행복이 커

두 사람은 현재 슬하 1남 1녀의 두 자녀를 두고 있습니다. 진선규는 박보경이 육아에 대한 불만을 한 번도 표시한 적이 없다고 말한 바 있는데요. 이에 박보경은 연기 욕심, 무대 욕심은 당연히 있지만 육아를 한다고 해서 자신이 희생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육아도, 연기도 자기가 선택하고 결정한 일이라는 것이죠. 아이를 키우는 일은 힘들지만, 두 아이가 너무 예뻐 아이들이 주는 행복감은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진선규는 전형적인 딸바보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빠, 나랑 문방구 갈래?’ 하며 아빠를 끌고 나가는 첫째 딸의 부름에 이기지 못합니다. 그래서 박보경은 ‘딸바보가 아니라 딸과 바보다’라고 말하며 남편과 자녀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습니다.
instagram @knuababoda96

그는 첫째 딸과는 달리 둘째 아들에게는 표현이 잘 안된다고 말하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잠들면 뽀뽀 세례를 하고 두 아이를 보면 행복하고 힘이 절로 난다고 합니다. 그는 촬영이 없을 때 무조건 집에서 아이들과 놀아준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아내가 작품을 하게 되면 그때는 열 일을 제쳐두고 보필을 할 것이라고 말해 아내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을 표현했습니다.
instagram @knuababoda96

진선규는 어떤 배우가 됐으면 좋겠는지 묻는 질문에 ‘우리 딸이 제일 좋아하는 액체 괴물 같은 배우가 되고 싶다. 액체 괴물은 투명한데다 만지는 대로 그 형태가 달라진다. 어떤 상대든 그만큼의 것을 돌려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는데요. 그에게서 연기에 대한 빛나는 열정과 함께 가족에 대한 애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미래가 기대되는 배우 진선규, 박보경의 행보를 응원합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