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6 읽음
[TF초점]이상직 의원 임금체불 현안 침묵 與 노동계
더팩트
0
이스타항공 임금 체불 등 논란이 확산하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노동계 인사들은 침묵하고 있다. 지난 2019년 10월 1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출신으로 출석한 이 의원. /국회=배정한 기자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전주을)이 대주주로 있는 이스타항공 임금 체불 건과 관련해 민주당 당직자가 노조에 합의를 요청하는 등 논란이 확산하고 있지만, 그동안 '을의 편'이라고 외쳐온 여당 내 노동계 인사들은 여전히 침묵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논란에 대해서도 여당 청년 의원들은 "가짜 뉴스 색출이 우선"이라는 당 지도부에 동조하며 소극적인 모양새다.

지난달 30일 현재 민주당은 이스타항공 250억여 원 임금체불 건과 관련해 별도의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전날(29일) 민주노총 출신 김현정 민주당 부대변인이 노조에 체불임금 합의를 종용한 사실도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사회적 약자인 '을(乙)'을 보호하겠다며 2013년부터 7년 넘게 활동하고 있는 당내 민생전담기구인 을지로위원회도 해당 사안에 대해 묵묵부답이다. 을지로위원회는 지난 2017년 3월 롯데시네마 아르바이트 노동자 임금체불을 규탄하는 등 노동자 권익 증진에 목소리를 높여왔다. 민주당 내 노동계 인사들이 이스타항공 사태에 대해 목소리를 낮춘다면 자칫 '제 식구 감싸기' '내 편 챙기기' 비판에 직면할 수도 있다.

이 의원이 제대로 된 의정활동을 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 제기된다. 이 의원실 관계자는 "(의원과) 저희 보좌진이 연락이 되지 않는 상황이다. 이스타 항공 노조 관련해 저희도 언론 보도를 통해 아는 수준"이라고 했다. 이어 "저희로선 (의원이) 헌법기관으로서 역할을 해야 하고 의정활동을 제대로 하는 게 중요한데 이 사안으로 당분간은 여의치 않을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스타항공 노조는 직원 1600여 명이 2월부터 6월까지 5개월 간 임금 약 230억~250억 원을 받지 못했다며 이 의원에 체불임금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이 의원 측은 2~3월분인 110억 원만 부담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이 의원이 100억 원대 대출을 받아 이스타항공 지분을 자녀들에게 편법 증여했다는 의혹도 확산하자 전날에는 "이스타항공 소유 지분 모두를 회사에 헌납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이스타항공 노조는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면서 이날 이 의원과 딸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 겸 이스타항공 상무를 업무상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조만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이스타항공 담당자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노조에서 요구하는 건 2~6개월분 임금 250여억 원을 제대로 지불하고, 운항을 재개해 임금 체불을 더 발생시키지 말라는 것"이라면서 "민주당 측에서 협의하자고 제안하진 않았지만, 부대변인 입장을 볼 때 이 의원 측 의견과 같은 것 같다"고 했다. 노조 측은 이번 주 목요일에 다시 집회에 나서겠다고 밝혀 논란은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청년 의원들은 현재 2030 분노를 일으킨 인천국제공항 보안검색요원 정규직화 관련 의견을 수렴 중이다. 하지만 대안 제시 등 의견이 당 지도부 정책에 반영될지는 불투명하다. 지난 6월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 참석하는 장경태 의원. /이선화 기자
인국공 보안검색요원 정규직 전환 논란과 관련해서도 민주당은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지만, 이 과정에서 청년 의원들의 존재감은 사실상 없다. 민주당 전국청년당 위원장이기도 한 장경태 의원(서울 동대문구을)은 <더팩트>와 통화에서 "(이번 사태는) 지나치게 여론에 호도된 측면이 있다"면서 "전체적으로 (정규직 일자리의) 큰 파이를 키우고 사회적 분위기를 만들어가야 하는데 그나마 공공부문부터 논의와 준비를 시작해야 다른 사회적 영역에서도 따라올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부적으로 취업준비생 등 청년층의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기조라는) 전체적인 방향에 대해 대부분 공감하고 있다. 인국공 입사를 준비했던 한 청년은 공항에서 근무하고 싶은 꿈이 있었는데 박봉에 고용형태도 제대로 보장되지 않는다는 걸 보고 박탈감을 느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당 지도부에 수렴한 의견을 전달할 계획은) 일단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고 할 예정"이라고 했다.

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회 위원장이기도 한 전용기 의원(비례대표)도 <더팩트>와 통화애서 "가짜 뉴스가 난무해서 이를 명확하게 확인한 뒤 7월 초쯤 목소리를 내려고 계획 중에 있다"면서 "개인적으로는 가짜 뉴스를 했던 사람들부터 잡아야 할 것 같다. 잘못된 정보들은 바로잡아야 하고, 한편으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대안이나 의견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