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49 읽음
다신 오지 않을 기회다, 서울 사는 무주택자들만 누릴 수 있는 혜택
머니그라운드
1
서울시가

7

년 만에

2300

세대가 넘는 대규모 장기 전세주택을 공급한다고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

서울 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이번 달

15

일 고덕강일지구 

4

·

6

·

7

·

8

·

9

단지와 마곡

9

단지

,

위례 지구

13블록 등

37

개 단지에서 모두

2316

가구의 대규모 장기 전세주택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

초반에는 장기계약과 임대료 갱신이

2

년 주기라는 이유로 인기를 끌었다

.

하지만 박원순 시장 취임 후 행복주택 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점점 장기전세주택 제도는 화제성을 잃었다

.

지자체에서 장기 전세주택보다는 행복주택을 적극 장려했기 때문이다

.

하지만 이번 장기 전세 입주자 모집 공고를 보면 이전이랑 차원이 다를 정도로 혜택이 좋아 다신 오지 않을 기회로 불린다

.

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다

.

중산층을 겨냥해서

만들어진 제도
장기전세주택제도는 유일하게 전세방식으로 운영되는 일대 제도로,

서울시의 중산층을 대상으로 개설되었다

.

해당 제도에 따르면 무주택 세대주에 한해 주변 전세 시세의

80%

이하의 가격으로

, 2

년 단위의 재계약을 통해 최대

20

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

이외에도 다양한 장점이 있다

.

우선 공급 주체가 공공기관(SH 주택공사)

인 만큼 보증금을 떼일 염려가 없고

,

별도의 수수료도 들지 않는다

.
또한 보증금 인상률이 연

5%로 제한되어 있어 안정적인 거주가 가능하다

.

또한 임대료 갱신이

2

년 주기로 묶여있기 때문에 일반 전세 계약보다 임대료 상승 부담이 상대적으로 덜하다

.

주택면적도 서울시에서 시행하는 행복주택보다 훨씬 크게 나오고 임대 기간이 길기 때문에

3

인 가구 이상이라면 행복주택보다 장기전세주택 제도를 노려보는 것이 이득이다

.

7년 만에

풀린

역대급

대규모 물량
2013



25

회차 주택 공급 이후로 사실상 장기전세주택 제도는 무기한 연기에 들어갔었다

.

애초에 공급물량이 행복주택에 비해 너무 적었을 뿐만 아니라 기존 물량의 공실로만 공급되다 보니 경쟁률이 너무 치열해져 유명무실해진 것이다

.

그래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장기전세주택 제도를 노리기보다는 서울의 집값을 견디지 못하고 경기도로 빠져나가는 경우가 대다수였다

.
하지만 이번에 발표된 주택 공급은 다르다

.

우선 올해 공급 물량은

SH

공사가 추진 중인 대규모 택지 개발사업에 따른 물량이다

.

고덕 강일지구

1375

가구

,

마곡 9단지

55

가구 위례지구

685

가구

,

공덕 SK 리더스뷰

30

가구 등으로 역대급 가구 수이다.

또한 입주자 퇴거 계약 취소 등으로 발생한 기존 단지 공급 물량 또한 상당하다

.

내곡

,

세곡

,

오금

,

래미안

,

대치 팰리스,

래미안신반포팰리스

,

반포자이

,

상도두산위브트레지움 등 총

29

개 단지의

161

가구이다

.
단적인 예로 강일 지구는 전용

59

㎡ 

(

전용 면적 

18

평형

)

이 약

2



6천만 원으로 측정되었으며

,

전용

74

㎡ 

(29

평형

)



2



8천만 원,

전용

84



(

33

평형

)

은 약

3

억이다

.

더불어 현재 강일리버파크

4

단지의 전용

84

㎡ (33평형) 전세가가 약

4

억임을 고려했을 때

, 1

억 가량 경제적 혜택을 얻을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마곡

9

단지는 역세권임에도 불구하고 공급세대

59

㎡ 

(18

평형

)

의 가격이 약

3



1천만 원이다.

송파구에 위치한 북 위례 지구는 전용

74

㎡ 

(29

평형

)



3



6천만 원이고,

84



(

33

평형

)



3



8천만 원이다.
나머지는 기존 공급 물량의 공실로 지급되기 때문에 앞서 말한 지구들에 비해 경쟁률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

하지만 반포자이나 아크로힐스논현 같은 경우에는 공시 가격이 높은 만큼 소득기준과 재난 기준이 높게 측정되어 있다

.

따라서 충분한 자금을 보유하고 있다면 낮은 전용면적보다는 고가의 물량을 공략해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

신혼부부에게 유리한

청약기준
장기 전세주택의 청약 자격은 우선 서울시에 거주해야 하며 무주택 단독 세대주여야 한다

.

세대원이 있는 경우에도 동일하게 무주택이어야 하며 단독 세대주는 전용면적

40㎡

이하의 경우에만 신청이 가능하다

.

선정 순위는 입주자 모집공고일

기준 무주택 세대주로서 무주택기간과 서울시에 거주한 기간이 길수록 높아진다

.
또한 신청면적별로 가구당 일정 소득과,

자동차 기준을 갖춰야 한다.

대표적으로

4인 가구 기준은 월 소득이

626만 원,

3인 가구는

562만 원 이하여야 한다

.

보유 부동산은 공시가격 기준

2,155

원 이하이며 차량 가액은

2,764만 원으로 책정되어 있다

.

자동차 자산 평가는 인터넷 자동차 보험 견적을 통해 파악이 가능하다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