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2 읽음
우리가 버린 제국의 역사
홍익출판사
0

고려가 마침내 약한 나라가 된 것은
발해 땅을 얻지 못하였기 때문이니,
크게 한탄할 일이다.

고려를 위하여 계책을 세우는 사람이 급히 발해사를 써서, 이를 가지고 "왜 우리 발해 땅을 돌려주지 않는가? 발해 땅은 바로 고구려 땅이다"고 여진족을 꾸짖은 뒤에 장군 한 명을 보내서 그 땅을 거두어 오게 하였다면, 압록강 서쪽의 땅을 소유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끝내 발해사를 쓰지 않아서 토문강 북쪽과 압록강 서쪽이 누구의 땅인지 알지 못하게 되어, 여진족을 꾸짖으려 해도 할 말이 없고, 거란족을 꾸짖으려 해도 할 말이 없게 되었다.
고려가 마침내 약한 나라가 된 것은 발해 땅을 얻지 못하였기 때문이니, 크게 한탄할 일이다.아, 문헌이 흩어진 지 수백 년이 지난 뒤에 역사서를 지으려 해도 자료를 얻을 수 없구나. 내가 내각의 관료로 있으면서 궁중 도서를 많이 읽었으므로, 발해 역사서를 편찬하여 군, 신, 지리, 직관, 의장, 물산, 국어, 국서, 속국의 9고(考)를 만들었다.
이를 세가(世家), 전(傳), 지(志)로 삼지 않고 고(考)라고 부르는 것은, 아직 역사서서로 완성하지 못하여 정식 역사서로 감히 자처할 수 없기 때문이다.
- 유득공의 서문 中에서 -
유득공은 발해가 고구려의 후계자임을 분명히 밝혀 우리 역사 속으로 넣고, 통일신라와 병립한 시기를 ‘남북국시대’로 규정하였습니다. 통일신라를 ‘남조南朝’, 발해를 ‘북조北朝’로 하는 남북조의 인식체계를 세운 것입니다.
'통일신라 시대'와 '남북국 시대', 두 표현 모두 우리가 역사수업에서 들어봤던 익숙한 표현들입니다.
하지만 남북국 시대의 정확한 의미와 등장 배경에 대해서는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남북국시대란 통일신라와 발해가 병존했던 7세기 후반부터 10세기 전반의 시기를 의미하며, 유득공에 의해 최초로 기록된 표현입니다.그렇게 1784년 완성된 《발해고》는 발해 역사를 우리 역사 속에 자리매김하는 출발점이 되었습니다.
‘고考’라고 이름 붙인 이유는 체계적으로 사실을 갖추어 정리하지 못한 필자의 마음을 담은 표현입니다.
ⒸEBS 다큐 역사채널 e
《발해고》는 역사를 기억하고자 했던 한 선비의 몸부림이라고 표현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유득공이 책의 이름을 《발해고》라고 지은 것은 어쩌면 후손들에 대한 기대와 희망이 있었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우리가 버린 제국의 역사 발해, 이제는 다시 되찾아야 할 때입니다.

교보문고 : https://bit.ly/2yTEMzf
YES 24 : https://bit.ly/3dFatuT
알라딘 : https://bit.ly/3fILZCX
인터파크 : https://bit.ly/3boYAaZ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