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65 읽음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직수락…"당 정상궤도 올리겠다"
더팩트
6
22일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문혜현 기자]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내년 재보궐 선거까지 비대위 체제로 당을 이끌어달라는 요청을 수락했다.

22일 오후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종배 정책위의장,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전 위원장의 개인 사무실을 방문해 비대위원장직 수락을 정식 요청했다.

주 원내대표와 김 전 위원장은 20분 가량 비공개 면담에서 이날 오전 있었던 당선인 워크숍에서 결정된 비대위 임기와 권한 및 절차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선인 워크숍에서 결정한 비대위원장 임기는 내년 4월 7일 재보궐선거 때까지다.

주 원내대표는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들이 김종인 박사를 비대위원장으로 모시는게 좋겠다는 말씀을 드렸고 또, 위원장님으로부터 당을 살리고 나라 살리는데 온힘을 쏟겠다는 말씀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은 비대위원장 추대 소감으로 "처음에 비대위원장 요청받았을 적에 여러가지 생각해서 해보겠다고는 했는데 여러 사정이 있었는지 모르지만, 한달 넘도록 시간이 경과됐기 때문에 내가 다른 얘기 할거없이 일단은 수용하고, 하여튼 최선을 다해서 당을 정상궤도에 올리는데 남은 기간동안 열심히 노력을 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다만 대권후보군과 관련한 물음에 "아직 얘기할 단계가 아니"라며 "40대 기수론이 있는지 없는지 모른다. 지금 그런 사람들이 나올지 안 나올지 모르는데 40대 기수론을 무조건 강요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moone@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