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61 읽음
미래통합당 "익숙했던 것과 결별,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더팩트
0
21일부터 22일까지 21대 국회 당선인 워크숍을 진행한 미래통합당이 익숙했던 것들과 결별을 선언한다며 결의문을 발표했다. /국회=배정한 기자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미래통합당이 22일 "이제까지의 익숙했던 것들과 결별을 선언하려 한다"며 "오늘 당선자 총회에서 뜻을 모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가 그 변화의 첫걸음"이라고 결의했다.

통합당은 지난 21일부터 이틀 간의 워크숍을 통해 당의 지도체제 문제와 향후 나아갈 길을 모색했다.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84명은 워크숍을 마친 직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께 드리는 글'이란 제목의 결의문을 낭독했다.

결의문을 대표 낭독한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국민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 무엇을 바꿔야 하는지, 우리가 나아갈 방향이 무엇인지를 84명의 당선인들이 머리를 맞대고 치열하게 논쟁했다"며 "진정성 없는 변화와 혁신은 과거로의 회귀이자 공허한 외침"이라고 했다.

그는 "차근차근 그리고 꾸준히 바꾸어 나가겠다"면서 "오늘 당선자 총회에서 뜻을 모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가 그 변화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21대 국회 당선인들은 당 지도체제 문제를 논의한 끝에 표결을 통해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결정했다. /배정한 기자
통합당은 결의문에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등에 대한 비판 내용도 넣었다. 배 원내대변인은 "이번 국회엔 선거개입의혹을 받고 있거나, 자신의 영달을 위해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이용한 인물들이 국회에 들어오게 되었다"면서 "국민들이 분노하고 실망하고 있지만, 집권여당은 이를 외면한 채 사과 한마디도, 책임 있는 조치도 보여주지 않고 있다. 177석 집권여당의 독주와 오만을 견제할 수 있는 것은 오직 미래통합당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지 않겠다. 언제나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여 싸우겠다"며 "함께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함께하며 소통하고 그 목소리를 국회 안에서 내어놓고 정책으로, 법으로 실현시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이라는 단어에서 떠올렸던 오늘 이 순간까지의 그 어떤 것도, 더 이상 우리의 것이 아니"라며 "익숙했던 과거와 결별을 선언한다. 익숙했던 관습과 고정관념을 깨부수겠다"고 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오직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실용정당, 대안정당을 만들 것"이라며 "통합당이 가는 길을 국민들께서 묵묵히 지켜보며 응원과 질책으로 함께해주시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moone@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