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24 읽음
미래한국당 "29일까지 통합당과 합당 결의"
더팩트
0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22일 29일 안으로 합당 의결을 할 예정이다. 조속히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미래한국당이 22일 21대 국회 개원 전인 29일까지 미래통합당과 합당하기로 결정했다.

원유철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고 '5월 29일까지 합당을 결의'하기로 확정했다.

원 대표는 최고위 직후 기자들을 만나 "29일 안으로 합당 의결을 할 예정"이라며 "조속히 했으면 좋겠다. 29일까지 끌 필요가 있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원 대표의 임기는 당헌당규대로 오는 29일 종료된다.

애초 한국당은 원 대표의 임기를 연장, 합당 시기를 늦추려는 태도를 보여왔다. 그러나 통합당 등의 합당 요구와 이에 따른 비판적 여론을 고려해 전향적으로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원 대표는 "통합당 의원총회에서 당선인들이 29일 합당을 결의하지 않았나. 그걸 존중한다"며 "한국당 당선인들도 당대표와 지도부에 일임한다고 했지만, 29일까지 합당했으면 좋겠다는 건의를 한 것이고, 이를 다 담아서 최고위에서 결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이 통합당과 합당을 결정하면서 애초 26일로 예정했던 원 대표 임기연장을 위한 전당대회는 취소됐다. 대신 이날 현역 의원과 21대 국회 당선인들, 핵심 당직자들이 모여 마지막 마무리를 하는 장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한편 통합당은 전날(21일) 당선인 워크숍에서 29일까지 한국당과 합당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배현진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180석의 거대여당과 이기는 협상을 하기 위해서는 통합당과 한국당이 단일대오로 나아가야 한다"며 "통합당 당선자 모두는 뜻을 모아 오는 29일까지 한국당과 반드시 통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국민과 당원 앞에 선거 후 하나가 되겠다고 약속드렸고, 지금까지 우리의 입장은 한결같다"며 "국민과 당원 앞에 드린 약속 이외에 다른 이유와 명분은 필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cuba20@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