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86 읽음
서민재 "마약 폭로 후 리벤지 포르노 협박"→남태현 "분노 없애길"...진실 공방ing
MHN스포츠
2
(MHN스포츠 정승민 기자) 마약으로 물의를 빚었던 남태현과 서민재가 데이트 폭력으로 진실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10일 서민재는 SNS를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서민재는 "조금 전 기사를 통해 남태현의 입장문을 확인했다. 유감스럽게도 상대방은 제가 브런치에 작성한 글 중 내가 겪었던 데이트 폭력이라는 제목의 글들을 일방적이고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저를 거짓말쟁이로 만들고 있다"며 "하지만 저는 남태현이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하며 보냈던 문자와 영상 캡처본, 폭행 당시 목격자와 병원 진단서 모두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민재는 "상처를 입힌 상대에게 분노를 없애고 편안해지라는 말을 어떻게 할 수 있는지 궁금할 따름이다. 그간 제게 해왔던 남태현의 행적을 생각하면 제 행복을 빈다는 말에 진심이라고는 전혀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서민재는 "다시 한번 분란을 일으킨 점 사과드리며 저 역시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해서는 자책하고 반성하며 살아갈 것"이라고 지난날 불거진 마약 투약 혐의에 관한 사과도 이어갔다.
앞서 서민재는 브런치를 통해 '내가 겪었던 데이트 폭력'이라는 제목의 글을 두 차례 게재했다.

해당 글에는 서민재가 남태현과의 마약 투약 사실을 SNS를 통해 폭로한 뒤 남태현이 지극히 사적이고 분명 지웠다고 했던 사진을 보내왔고, 결국 이 문자 내용으로 민형사상 고소를 하지 않겠다는 합의서를 써줬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리고 서민재가 남태현의 친구들과 이태원으로 놀러간 뒤 술에 취한 남태현을 챙겼는데, 이 과정에서 손바닥으로 서민재의 이마를 밀쳐 뒤로 넘어졌고 결국 무릎 찰과상과 발목 부종 진단을 받았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해당 글을 접한 남태현은 10일 SNS를 통해 서민재의 글에 유감을 표했다.

남태현은 "얼마 전부터 제 전 연인이 글을 쓰기 시작한 것을 인지하고 있다. 전후 사정은 무시한 채 본인 이야기는 제외하고 상대 잘못만 골라서 언급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며 "누가 더 잘못했다 할 것 없이 서로 잦은 싸움들이 있었지만 그중 제가 일방적으로 데이트 폭력을 한 적은 맹세컨데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남태현은 "서로에게 상처를 준 행동에 대해서 그 당시 사과와 화해를 했고, 그 후 연인 사이로 지내다가 재활 센터에 입소한 후엔 서로 회복을 위해 노력했다. 그 사이 만남이 끊기기도 이어지기도 하며 최근까지 관계를 유지했고 저희의 만남이 서로에게 발전적이지 않다고 판단해 얼마 전 관계를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남태현은 "둘 사이 힘들었던 과거에 대해 상대방이 본인 시점으로 어떤 글을 또 작성할지 모르겠지만 저는 전 연인과의 관계에 관해 앞으로 어떤 폭로도 대응도 하고 싶지 않다"며 "그 친구가 남긴 글로 인해 대중들로부터 오해 받고 공격 받는다고 저도 같은 방식으로 대응하고 싶지 않다"고 전했다.

끝으로 남태현은 "그동안 철없이 살아온 것에 뼈저리게 후회하고 반성하면서 하루하루 버티며 살아가고 있고 참는 것 또한 더 나아지기 위한 걸음이라고 생각한다"며 "한때 연인이었던 그 친구의 행복을 빌며 그 친구 역시 남아있는 누군가에 대한 분노를 없애고 편안해졌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을 받은 남태현과 서민재는 지난 1월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사진=MHN스포츠 DB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