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5 읽음
반환점 도는 슈퍼레이스, 13일 챔피언십 개최...최대 변수는 변덕스런 '날씨'와 달라진 '레이아웃'
MHN스포츠
4
(MHN스포츠 금윤호 기자)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줄 슈퍼레이스의 '썸머 시즌(SUMMER SEASON)' 두 번째 이야기가 관객들을 찾아온다.

CJ대한통운이 후원하는 2024 오네(O-NE)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가 오는 13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펼쳐진다.

지난 4라운드까지 슈퍼 6000 클래스를 주도한 팀은 서한 GP였다. 서한 GP는 개막전 정의철의 우승을 시작과 2~4라운드 장현진의 3연승으로 4경기 연속 우승 샴페인을 터뜨렸다.

반환점을 도는 시기인 만큼 하반기 챔피언십 경쟁을 위해 다른 팀들은 이번 라운드에서 가능한 많은 포인트를 따내야 한다.

다만 이번 라운드는 날씨 변수가 크게 작용할 전망이다. 장마가 지속되는 가운데 예보를 뒤집는 변덕스러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각 팀 입장에서는 고민에 빠질 수 있다. 노면 상태에 따라 드라이(Dry) 타이어 또는 웨트(Wet) 타이어를 선택해야 하기 때문.

실제로 지난 4라운드 결승에서는 노면이 빠르게 마른 탓에 타이어 선택에 따라 순위가 요동치기도 했다.

또한 이번 라운드에 진행되는 스피드웨이 나이트 코스(2.538km) 레이아웃은 기존(4.346km)보다 짧은 저속 구간 코너가 많아 브레이크 운영을 더욱 염두해야 한다.

지난해 레이아웃 변경으로 새롭게 생긴 7번 코너와 이어지는 8번 코너에서는 네 차례나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핸디캡 웨이트 100kg을 더하는 장현진은 더욱 부담이 아닐 수 없다. 다만 지난해 같은 레이아웃에서 포디엄(2위)에 오르고 직전 라운드에서도 핸디캡 웨이트 100kg을 달고 적절한 타이어 전략을 통해 정상에 올라 우승 가능성이 여전히 존재한다.

이번 라운드는 추월 포인트가 많지 않아 타 라운드 보다 예선이 더욱 중요하다. 이에 따라 서한 GP는 팀 포인트 지정자로 정의철과 김중군을 선택했다.

정의철은 "3, 4라운드 결과가 기대에 미치치 못했는데 이번 라운드는 무조건 우승이다. 핸디캡 웨이트를 덜어냈기 때문에 충분히 승부할 수 있다. 예선부터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오네 레이싱은 유독 예선에서 좋은 기록을 보여준 오한솔을 팀 포인트 지정자로 낙점했다. 오한솔은 2라운드에서 예선 2위에 오른 데 이어 지난해 스피드웨이 나이트 코스에서 예선 5위를 기록한 경험이 있어 오네 레이싱이 기대를 걸고 있다.

이밖에도 드라이버 챔피언십 2위를 달리고 있는 황진우(준피티드 레이싱)와 슈퍼 6000 2년차 박규승(브랜뉴 레이싱)도 주목해 볼 만하다.

한편 GT 클래스는 박빙의 승부가 펼쳐지고 있다. 개막전까지 정경훈(비트알앤디·53포인트)이 우승을 차지하며 7연패가 순조로워 보였으나 2라운드에서 상황이 급변했다.

박석찬(브랜뉴 레이싱·43포인트)과 정회원(이고 레이싱·48포인트)이 2, 3라운드에서 각각 포디엄 정상에 올랐다. 이와 함께 이동호(이레인모터스포트·45포인트), 문세은(BMP퍼포먼스·37포인트)도 꾸준히 포인트를 챙기고 있어 라운드 결과에 따라 얼마든지 순위가 뒤바뀔 수 있는 상황이다.

사진=슈퍼레이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