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2 읽음
중국 떨고 있나? 태국, 싱가포르에 1-0 리드→3-0으로 이기면 中 탈락
마이데일리
2
태국 선수들이 11일 싱가포르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태국 선수들이 11일 싱가포르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중국 축구의 운명이 걸린 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홈 팀 태국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11일 한국과 경기에서 0-1로 지며 자력으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3차예선행을 결정하지 못한 중국이 큰 위기에 빠졌다. 태국이 3-0으로 싱가포르를 꺾으면 탈락한다.

중국은 11일 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B조 6차전 원정 경기에서 0-1로 졌다. 밀집수비를 구축하며 한국의 공격을 막으려 했지만, 후반 16분 이강인에게 선제 결승골을 얻어맞고 침몰했다. 승점을 따내면 3차예선행을 확정할 수 있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날 패배로 2승 2무 2패 승점 8에 묶였다. 9득점 9실점으로 골득실 0를 마크했다. 태국에 추월 당할 가능성이 열렸다. 태국은 5라운드까지 1승 2무 2패 승점 5를 기록하면서 B조 3위에 랭크됐다. 6일 중국과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기면서 3차예선행 가능성을 이어갔다. 6득점 8실점으로 골득실은 -2를 적어냈다.

태국은 홈에서 진행 중인 싱가포르와 6차전에서 전반전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전반 37분 수파낫 무에안타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3차예선으로 가기 위해선 골이 더 필요하다. 후반전에 공격에 더 집중하면서 다득점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3-0 이상 승리를 올리기 위해 공격에 더 집중할 공산이 크다.
11일 한국전에서 0-1로 진 뒤 고개를 숙인 중국 선수들. /게티이미지코리아
태국이 중국을 넘어서며 C조 2위가 되기 위해서는 싱가포르를 3골 차 이상으로 꺾어야 한다. 4-2 이상의 스코어로 두 골 차 승리를 거둬도 된다. 2-0이나 3-1 승리는 의미가 없다. 승점과 골득실 다득점에서 타이를 이루면 상대 전적을 비교해야 한다. 이번 2차예선에서 중국에 1무 1패로 밀렸기 때문에 같은 승점을 기록하고 골득실 혹은 다득점에서 우위를 점해야 한다.

중국으로서는 싱가포르의 선전을 바라는 처지에 몰리고 말았다. 만약 싱가포르가 태국에 한 골 차로 패하거나, 두 골 차로 져도 0-2나 1-3을 만들면 극적으로 C조 2위를 지킨다. 불안한 마음으로 태국-싱가포르전 후반전을 지켜볼 수밖에 없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