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06 읽음
손흥민 일대일 찬스 저지→인생 최고의 선방…'맨시티를 우승으로 이끌었다'→멀티골 홀란드 뛰어넘는 고평가
마이데일리
0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손흥민의 결정적인 슈팅을 막아낸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 골키퍼 오르테가에 대한 극찬이 이어졌다.

맨시티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핫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맨시티는 토트넘전 승리로 27승7무3패(승점 88점)를 기록해 아스날(승점 86점)을 제치고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맨시티는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올 시즌 최종전에서 승리할 경우 프리미어리그 우승에 성공한다. 올 시즌 최종전을 앞두고 맨시티에 리그 선두를 내준 아스날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자력 우승이 불가능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 20년 만의 리그 우승을 노린는 아스날이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우승하기 위해선 맨시티가 시즌 최종전에서 승리하지 못하고 아스날은 에버튼에 승리할 경우에 가능하다.

맨시티는 토트넘을 상대로 홀란드가 공격수로 출전했고 포든, 더 브라위너, 베르나르도 실바가 공격을 이끌었다. 로드리와 코바치치는 중원을 구축했고 그바르디올, 아칸지, 디아스, 워커가 수비를 책임졌다. 골키퍼는 에데르송이 출전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매디슨과 브레넌 존슨이 측면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벤탄쿠르, 호이비에르, 사르는 중원을 구축했고 판 더 벤, 드라구신, 로메로, 포로가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비카리오가 지켰다.

양팀은 득점없이 전반전을 마친 가운데 맨시티는 후반 6분 홀란드가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을 돌파한 더 브라위너가 골문앞으로 낮게 올린 볼을 문전 쇄도한 홀란드가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토트넘 골문을 갈랐다.

토트넘은 후반 41분 손흥민이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맞이했지만 맨시티 골키퍼 오르테가가 선방을 펼쳤다. 맨시티 수비 뒷공간을 돌파한 손흥민이 페널티에어리어 단독 찬스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오르테가가 걷어냈다.

이후 맨시티는 후반전 추가시간 홀란드가 추가골을 터트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맨시티의 역습 상황에서 페널티에어리어를 돌파하던 도쿠가 토트넘의 포로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홀란드는 왼발 슈팅으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고 맨시티의 승리로 경기가 마무리 됐다.

토트넘과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한 골키퍼 에데르송의 부상으로 인해 교체 출전한 오르테가는 손흥민의 결정적인 슈팅을 막아내는 등 무실점 선방을 펼치며 팀 승리 주역으로 인정받았다.

맨시티의 과르디올라 감독은 영국 데일리메일을 통해 "오르테가의 일대일 상황에서 선방한 장면은 내 인생에서 본 최고의 선방이었다. 오르테가는 정말 믿음직하다. 오르테가를 영입한 우리의 골키퍼 코치 사비가 놀라운 판단을 했다. 오르테가가 아스날의 챔피언 등극을 비현실적으로 만들었다"며 극찬했다.

맨시티의 로드리는 "오르테가는 정말 엄청났다. 만약 우리가 비겼다면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을 것이다. 선방에 대해 더 이상 할 말이 없다. 오르테가가 우리를 구했다. 정말 믿을 수 없고 우리는 세계 최고의 골키퍼를 보유하고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영국 맨체스터이브닝뉴스는 오르테가에 대해 '믿을 수 없는 활약을 펼쳤다. 손흥민의 슈팅을 막으면서 이번 경기의 승자가 됐다'며 평점 9점을 부여했다. 오르테가는 토트넘과의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홀란드를 뛰어 넘으며 팀내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맨시티와 토트넘의 경기장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