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6 읽음
흙 만지고 개구리 구경하고…용산가족공원서 어린이 텃밭교육
연합뉴스
0
(서울=연합뉴스) 최윤선 기자 = 서울 용산구(구청장 박희영)는 5∼7월에 지역 내 어린이집 아동을 대상으로 '자연아 놀자! 텃밭놀이터'를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텃밭놀이터는 현장에서 직접 흙을 만지며 생명의 움직임을 관찰하고 아이들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자연과 친해질 기회를 제공하는 생태 환경교육이다.

교육은 지역 내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6∼7세 아동을 대상으로 5월부터 7월 첫 주까지 매주 목·금요일 오전 10시부터 90분간 용산가족공원에서 진행된다. 수강료는 무료다.

5월 '봄에 태어난 친구', 6월 '땅속에 살아요', 7월 '물에서 살아요'를 주제로 가족공원 텃밭·연못에서 서식하는 개구리나 나비, 개미, 지렁이와 각종 수생식물을 관찰할 수 있다.

구는 월별 텃밭 환경에 따라 다양한 생물을 찾아 그 특징을 관찰하고 만들기나 놀이로 연결해 교육을 운영할 계획이다.

교육 신청은 23일까지 담당자 이메일(rhkstnr@yongsan.go.kr)로 하면 된다.
ysc@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