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2 읽음
이제는 세리에 A 최우수 수비수를 대놓고 '4옵션' 취급...김민재, 쾰른전 결장→뮌헨, 완승 거두고 리그 2위 '수성'
마이데일리
1
바이에른 뮌헨 레온 고레츠카, 토마스 뮐러(왼쪽부터)/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바이에른 뮌헨 김민재가 이번 경기에서도 결장했다. 

뮌헨은 13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각) 독일 바이에른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9라운드 쾰른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김민재는 결장했다. 

뮌헨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스벤 울리이히-요슈아 키미히-마티아스 더 리흐트-에릭 다이어-누사에르 마즈라위-알렉산더 파블로비치-라파엘 게레이루-킹슬리 코망-토마스 뮐러-마티스 텔-해리 케인이 선발로 출전했다. 김민재는 벤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쾰른은 4-4-2 포메이션으로 대응했다. 마빈 슈와버-맥스 핀크그래페-줄리안 샤봇-티모 후버스-얀 티엘만-플로리안 카인츠-야콥 크리스텐센-데얀 루비치치-파리데 알리두-린톤 마이나-사르기스 아다미안이 먼저 나섰다. 
바이에른 뮌헨 선수단/게티이미지코리아
뮌헨은 후반전에 포문을 열었다. 후반 20분 게레이루가 선취골을 넣었다. 뮌헨은 키미히가 코너킥을 짧게 연결했다. 게레이루가 오른쪽 측면에서 볼을 한번 컨트롤한 뒤 왼발 감아차기로 골문 구석에 슈팅을 꽂았다. 

후반전 추가시간 뮌헨은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케인의 드리블 돌파가 수비수에게 막혔지만 뮐러가 수비수와의 경합에서 승리하며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이했다. 뮐러는 오른발 인사이드로 마무리하며 사실상 경기를 끝냈다. 

결국 뮌헨이 이날 경기에서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 승리로 뮌헨은 20승 3무 6패 승점 63점으로 2위 자리를 지켰다. 1위 레버쿠젠을 승점 13점 차로 추격했다. 쾰른은 강등 위기에 놓였다. 4승 10무 15패 승점 22점으로 17위에 머물렀다. 

김민재는 쾰른과의 경기에서 결장했다. 지난 6일 열린 하이덴하임전에서 90분을 소화한 김민재는 3실점에 모두 관여하며 팀의 2-3 패배를 막지 못했다. 전반전에는 좋은 활약을 펼쳤지만 후반전 최악의 경기력을 선보였다. 

최근 김민재는 뮌헨에서 후보 자원으로 전락했다. 올 시즌 뮌헨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는 전반기 16경기에 모두 출전했지만 1월 이적시장에서 다이어가 영입된 후 벤치로 밀려났다. 하이덴하임전에서 선발로 출전한 것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나서는 다이어와 더 리흐트에게 휴식을 주기 위해서였다. 
바이에른 뮌헨 김민재/게티이미지코리아
아예 이번 경기로 인해 김민재는 4옵션 센터백임이 증명됐다. 뮌헨은 후반 16분 센터백을 교체했는데 더 리흐트를 대신해 김민재가 아닌 다요 우파메카노가 투입됐다. 심지어 김민재의 백업 역할로 영입된 다이어는 풀타임을 소화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