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36 읽음
첨단혁신도시 시애틀 시장, '동행매력' 배우러 서울 온다
연합뉴스
2
단일도시 최대 규모 경제사절단…정책 공유·교류협력 강화
(서울=연합뉴스) 최윤선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본사가 있는 미국의 대표적인 첨단혁신도시로 손꼽히는 시애틀시가 서울의 동행·매력 정책을 배우러 찾아온다.

서울시는 미 워싱턴주 시애틀 최초의 아시아계 시장인 브루스 해럴 시장을 비롯해 기업 관계자 등 67명이 서울의 주요 도시 정책 노하우를 배우러 15일 방문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시애틀 경제개발공사와 광역 시애틀상공회의소가 주관하는 '국제리더십미션' 프로그램 중 하나로, 서울을 찾는 경제사절단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이다.

경제사절단은 워싱턴주의회 인사와 시애틀·타코마 항만청 등 정부뿐만 아니라 MS·아마존·보잉·T-모빌 등 주요 기업, 워싱턴대 및 워싱턴주립대 관계자 등 다양한 인사로 구성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서울시의 주요 도시정책과 노하우를 공유받고 싶다는 시애틀 측의 요청으로 마련됐다.
시애틀은 지난 10년간 미 전역에서 한인 인구가 세 번째로 가장 많이 증가한 워싱턴주의 최대 도시이자 MS, 아마존과 같은 IT 기업은 물론 우주·항공 분야의 첨단을 달리는 보잉 등 글로벌 기업이 위치한 최첨단 산업도시이다.

지난 3월에는 '원 시애틀 플랜'(One Seattle Plan)을 발표하고 약자와 함께 성장하는 정책을 모색하고 있다.

정부·기업·학계를 아우르는 리더 67명이 한꺼번에 방문하는 만큼 서울시는 김상한 행정1부시장 직무대리를 중심으로 도시정책·개발 분야의 정책 전문가가 정책 비법을 전수하며 환대에 나선다.

서울시는 15일 오전 11시 시청 다목적홀에서 '동행·매력특별시'의 대표적 정책을 패키지로 소개하고 의견을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여기에는 ▲ 안심소득 ▲ 서울런 ▲ 기후동행카드 ▲ 탄생응원 서울 ▲ 손목닥터9988 ▲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 ▲ 녹지생태도심·정원도시 ▲ 창조산업 육성 ▲ 자율주행 버스 등이 포함된다.

아울러 하반기 개최 예정인 2024 서울국제안심소득포럼과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인 '트라이 에브리씽' 2024, 서울 스마트 라이프 위크 등 다양한 국제행사를 소개하고 분야별 협력을 강화해 양 도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이 추진되도록 교류를 이어 나가자고 뜻을 모은다.

김상한 행정1부시장 직무대리는 "대규모 사절단 방문으로 양 도시 간 경제, 문화를 비롯한 다양한 정책 분야에서 더욱 우의를 다지고 협력할 발판을 마련했다"며 "사회적 약자와 동행하고, 시민을 포용하는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자는 같은 목표를 지향하는 만큼 지속적이고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ysc@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