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1 읽음
에이티즈, 美 코첼라서 한국 '멋' 뽐냈다…봉산탈춤 등 '눈길'
연합뉴스
1
K팝 보이그룹 최초 무대…"따라 부르는 모습에 감동"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그룹 에이티즈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인디오 코첼라 밸리에서 열린 미국 대형 음악 축제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에서 K팝 보이그룹으로는 처음으로 무대를 꾸몄다.

14일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에이티즈는 '세이 마이 네임'(Say My Name)으로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멤버들은 "왓츠 업 코첼라!"(What's up, Coachella!)라고 외치며 현장의 열기를 단숨에 끌어올렸다.

에이티즈는 이후 '할라 할라'(HALA HALA), '게릴라'(Guerrilla), '미친 폼', '바운시'(BOUNCY) 등 대표곡을 잇달아 들려주며 분위기를 달궜다.

이들은 특히 '멋' 무대에서는 사신(청룡·백호·주작·현무)이 새겨진 깃발 같은 전통적인 소품을 등장시켰고, 화려한 자개 무늬 LED 영상으로 한국 고유의 아름다움을 과시했다.

멤버들은 특히 전통 민속놀이 '강강술래'를 안무에 녹여내 '빙빙' 도는 퍼포먼스도 선보였다. 국가 무형문화재인 봉산탈춤 보존회 팀을 섭외해 신명 나는 사자탈 춤판도 무대에 올렸다.

마지막 무대 '원더랜드'에서는 크라켄을 형상화한 구조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멤버 성화가 검을 휘두르자 크라켄이 쓰러지는 장면이 연출돼 좌중을 압도했다.

멤버들은 무대 곳곳을 누비며 관객들과 영어로 소통했다.
에이티즈는 "우리 무대를 보고 즐거워하고, 노래를 함께 따라 부르는 모습을 보고 큰 감동을 받았다"며 "에이티즈를 보러 와줘서 정말 고맙고, 무엇보다 우리 '에이티니'(에이티즈 팬덤) 제일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에이티즈는 약 한 시간가량 진행된 무대를 풀 밴드 연주에 맞춰 라이브로 들려줬다. 월드투어로 다져온 탄탄한 실력을 숨김 없이 현지 관객에게 풀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에이티즈는 일주일 뒤인 19일(현지시간) 코첼라 두 번째 공연을 펼친다.

멤버들은 "열심히 준비해서 더 즐길 수 있는 무대를 보여드리겠다"며 "다음 주 무대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tsl@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