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44 읽음
민주, 비례대표 선거에서 조국당 손들어준 호남 민심 예의주시
연합뉴스
0
조국당, 비례 선거 결과 호남서 1위…광주는 민주당에 10%p 앞서 민주 일각서 경계 기류…박지원 "양당 경쟁 아닌 협력이 호남 민심"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4·10 총선에서 비례대표 12석을 얻은 조국혁신당의 선전이 눈에 띄는 가운데 호남 표심의 결과에도 관심이 쏠린다.

17개 시도 비례대표 투표 결과를 보면 조국혁신당은 부산과 세종, 광주, 전남, 전북에서 민주당보다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중 광주, 전남, 전북에서는 조국혁신당이 각각 47.72%, 43.97%, 45.53%를 얻어 같은 지역에서 36.26%, 39.88%, 37.63%를 얻은 민주당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광주에선 조국혁신당 득표율이 민주당보다 10%포인트(p) 넘게 앞섰다.

조국혁신당은 이 같은 결과가 '윤석열 정권 심판'을 바라는 여론에 호응한 덕이라고 분석했다.

조국혁신당 관계자는 14일 통화에서 "정권 심판 요구가 큰 호남에서 우리의 메시지가 선명했기 때문에 '저 당에 표를 나눠줘도 되겠다'는 여론이 있지 않았겠나"라며 "당이 든든한 기반을 가지도록 도와주자고 생각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조국혁신당은 선거운동 기간 '3년은 너무 길다'는 구호 아래 '검찰독재 정권 심판'과 같은 선명한 메시지로 표심을 공략했다.

앞선 민주당의 공천 결과를 보더라도 이 같은 분석은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다는 게 정치권의 시각이다.

광주 지역 공천을 위한 당내 후보 경선 과정에서 대여(對與) 선명성을 강조했던 민형배 의원을 제외하고 다른 현역 의원들은 모조리 고배를 들었다.
호남에서 조국혁신당이 선전하면서 민주당도 텃밭 표심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총선에서 드러난 '윤석열 정권 심판'이라는 호남 민심에 부응하려면 결국 압도적인 수적 우위를 활용해 대여 공세에 드라이브를 걸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 과정에서 호남 민심을 놓고 민주당과 조국혁신당 사이에 경쟁을 넘어 묘한 긴장 관계가 형성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더욱이 총선 결과를 바탕으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잠재적 대권 주자로 더욱 주목받으면서 이 같은 현상을 경계하는 일각의 기류도 있다.

그러나 이번 총선에서 호남 지역에서 승리한 민주당 당선인들은 호남 민심이 바라는 것은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의 경쟁이 아닌, 두 당의 협력을 통한 정권 심판이라고 입을 모은다.

전남 해남·완도·진도에서 당선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이날 통화에서 "두 당이 선명성 경쟁을 해서는 안 된다"며 "민생 안정, 정부의 외교·안보 기조 변화 등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원장은 "정부·여당을 상대로 야무지게 하라는 것은 맞지만, 두 당이 협력해 결국은 윤석열 정부의 변화를 이끌라는 게 호남의 민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