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1 읽음
울버햄프턴, 노팅엄과 2-2 무승부…황희찬 2개월 만에 복귀전
연합뉴스
1
멀티골 쿠냐, 황희찬 제치고 팀 내 득점 1위로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축구 국가대표 공격수 황희찬이 2개월 만에 복귀전을 치른 잉글랜드 프로축구 울버햄프턴이 노팅엄 포리스트와 무승부에 그쳤다.

울버햄프턴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노팅엄의 시티 그라운드에서 열린 2023-2024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노팅엄과 2-2로 비겼다.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을 기록한 울버햄프턴은 승점 43으로 11위에 머물렀다.

지난 2월 29일 브라이턴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 홈 경기에서 허벅지 뒤 근육(햄스트링)을 다쳐 전열에서 이탈했던 황희찬은 이날 2개월 만에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황희찬은 팀이 1-2로 뒤지던 후반 14분 맷 도허티와 교체돼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황희찬은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으나 슈팅 1회, 볼 터치 13회, 패스 성공률 80% 등을 기록하며 팀 플레이에 다시 녹아들어 가는 모습이었다.

울버햄프턴은 전반 40분 역습 상황에서 마테우스 쿠냐가 골 지역 왼쪽에서 상대 수비 2명을 제치고 날린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그러나 전반 46분 코너킥 상황에서 나온 모건 깁스 화이트의 문전 헤더, 후반 12분 다닐루가 골지역 정면에서 날린 왼발 슈팅에 연속 실점해 역전당했다.

위기의 순간, 다시 쿠냐가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17분 울버햄프턴의 코너킥에 이은 문전 혼전 상황에서 쿠냐가 득점을 올렸다.
노팅엄 골키퍼 마츠 셀스가 쳐낸 공이 문전에서 흐르자 쿠냐가 넘어지며 빠르게 슈팅, 2-2 동점을 만들었다.

쿠냐는 올 시즌 EPL 누적 득점을 11골로 늘리며 EPL에서 처음으로 두 자릿수 골을 신고했다.

쿠냐는 헤르타 베를린(독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등에서 뛰다 지난 시즌 후반기 울버햄프턴 유니폼을 입었고, 지난 시즌에는 EPL에서 2골을 기록했다.

쿠냐는 아울러 황희찬을 제치고 팀 내 리그 득점 1위로 올라섰다.

황희찬은 올 시즌 리그에서 10골(3도움)을 넣었으며 리그컵 득점까지 더하면 공식전 11골(3도움)을 기록 중이다.

ahs@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