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97 읽음
이번주 16개 의대 수업재개로 의대 80% 개강…학생 복귀 미지수
연합뉴스
3
'비대면 수업→대면 전환' 저울질…유급 가능성 줄이기 '비상' 총선 영향에 대학·수험생·학부모 모두 불안…"증원폭 축소 우려"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입학정원 증원에 반발한 의과대학 학생들의 집단행동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 주까지 전국 의대 80%가량이 수업을 재개한다.

수업을 재개해 규정에 맞는 수업시수를 확보하지 않을 경우 학생들이 대량 유급할 수 있어서다.

다만, 이미 개강한 학교에서 현장 수업 대신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고 있고, 여당의 총선 패배로 의대 증원 정책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기대감이 의료계에서 형성된 상황이라 학생들의 수업 복귀율이 얼마나 될지는 미지수다.

14일 교육부에 따르면 가톨릭관동대·가톨릭대·건국대 분교·건양대·경상국립대·계명대·단국대(천안)·대구가톨릭대·동아대·부산대·성균관대·연세대 분교·울산대·원광대·전남대·조선대 등 16개 대학 의대가 월요일인 15일 개강한다.

이미 개강하거나 휴강을 끝내고 수업을 재개한 대학도 가천대·경북대·경희대·고려대·동국대 분교·서울대·연세대·영남대·이화여대·인제대·전북대·제주대·충남대·충북대·한림대·한양대 등 16개교에 달한다.

전국 40개 의대 가운데 80%인 32곳이 이번 주까지 개강하는 셈이다. 나머지 대학들도 대부분 이달 안에 수업을 재개한다.

수업을 시작한 대학들은 대면, 실시간 온라인 수업, 동영상 강의 등을 혼합해 수업을 운영하고 있다.

집단행동 동참을 요구하는 목소리 때문에 현장에서 수업을 듣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학생들 의견을 고려한 결정이다.

하지만 학생들이 얼마나 참여할지는 미지수다.

동맹휴학을 신청하는 학생들이 계속 늘고 있고, 이미 개강한 대학들도 온라인 수업을 주로 진행해 강의실에서 수업 듣는 학생을 찾아보기 어렵다.

의대를 운영 중인 한 비수도권 대학 관계자는 "동영상 강의를 일정 기간 안에 다운받으면 출석으로 인정하는 방식이라 실시간으로 학생들 참여율을 파악하기가 어렵다"며 "(학교 입장에서는) 최대한 많이 강의를 들어주길 바라고 있지만 정확한 상황은 시간이 더 지나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대학들은 수업 재개 후 2~3주간 온라인 강의를 운영한 뒤 오프라인 강의를 재개한다는 생각으로 적절한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지만, 섣불리 오프라인 강의를 재개하면 수업 참여를 희망하는 학생들에게 부담을 줄 수 있어 신중을 기하는 모습이다.
대학들의 고민은 또 있다.

여당의 총선 패배로 정부의 의대 증원 추진 동력이 약화하면서 정부가 대학별 배분까지 마친 증원 규모 '2천명'이 바뀌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대학들은 이미 늘어난 의대 정원을 학칙에 반영하는 작업을 시작한 데다 교수진 확충과 강의실·기자재 마련에 필요한 예산까지 정부에 제출한 상황이어서 정부 정책에 변화가 생길 경우 혼란이 불가피하다.

2025학년도 대입전형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수험생·학부모도 뒤숭숭하기는 마찬가지다.

학생들이 많이 찾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의대 증원 정책의 방향성과 재수 여부에 대한 글이 올라오고 있다.

대부분의 수험생은 정부가 지금껏 증원 정책에 상당히 강경한 입장을 보인 만큼 증원 계획을 '없던 일'로 할 가능성은 작은 것으로 내다봤지만, 증원 규모는 축소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수험생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한 누리꾼은 "2천명 증원은 안 할 것 같고, 1천명씩 6~7년 (증원)하는 것으로 타협하지 않을까 싶다"고 적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아예 백지화되진 않을 것 같지만 (증원 규모는) 2천명에서 급하게 조율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밝혔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한 고3 학부모는 "지금 말(정부 입장)이 계속 바뀌는 걸 보면 정부도 갈팡질팡하는 느낌"이라며 "대학별 배분까지 끝난 상황에서 다시 정원을 '토해내라'고 한다면 이건 정부와 대학, 의료계만의 문제가 아니라 수만 명의 학생·학부모를 혼란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cindy@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