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4 읽음
현대모비스, 전기차 기술 올림픽 ‘EVS37’ 참가… 기술력 상징 ‘모비온’ 국내 첫선
EV라운지
0
현대모비스는 오는 23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7회 세계전기자동차 학술대회·전시회(EVS37)’에 참가해 핵심 기술력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현대모비스 소속 연구원들이 직접 학술대회 발표자로 나서고 전동화 신기술과 신제품 등을 소개하는 별도 전시공간도 마련한다.

EVS37은 세계전기자동차협회(WEVA)와 아시아태평양전기자동차협회(EVAAP)가 주최하고 한국자동차공학회(KSAE)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전기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다. 북미와 유럽, 아시아 등 3개 대륙에서 매년 순환 개최된다. 한국에서는 이번에 9년 만에 열린다. 글로벌 모빌리티 업계 관계자들이 총출동하기 때문에 ‘전기차 올림픽’으로도 불리는 행사다. 미래 모빌리티 현황과 미래를 모색하는 산학연 교류의 장이 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 연구진은 이번 학술대회에 참가해 전기차 관련 논문 수십 건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학술대회 참가 업체 중 가장 많은 인원이 발표자로 나선다고 한다.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서 전동화 혁신 기술과 성과를 공유하고 이를 뒷받침하는 연구·개발(R&D) 역량을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현대모비스는 전기차 핵심부품인 구동시스템을 비롯해 배터리, 안전부품, 시스템 플랫폼,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등 폭넓은 분야에 대한 연구 성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 감속장치를 이용한 인휠모듈 개발 및 특성에 관한 연구, 전기차용 전기전자시스템의 가속 수명 시험(악조건 테스트) 연구,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인휠 제어기 개발, 조향 조건에 따른 전기차 소음·진동·불쾌감(NVH) 최적화 연구 등을 담당연구원들이 발표한다.

주요 연구 논문으로는 업계 최우선 과제로 꼽히는 전기차 모터 최적 냉각 설계, 저마찰 도로 차량 제어, 차량용 컴퓨터의 분리 및 방열 구조, 자율주행 시뮬레이터를 이용한 인포테인먼트 시뮬레이션, 전기차 후륜조향장치(RWS) 활용 방안 등을 다룬다.
별도로 마련한 전시공간에서는 화제의 실증차 ‘모비온(MOBION)’을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다. 차세대 전기차 구동기술인 e코너시스템과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기술이 탑재된 모비온은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4’ 현대모비스 부스 현장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전시 첫 날에만 1만 명 넘는 관중을 끌어모았던 히트작이라고 현대모비스 측은 설명했다. 현대모비스 전동화 기술력을 상징하는 콘셉트카로 옆으로 가는 크랩주행과 제자리에서 차체를 회전하는 제로턴 등을 시연할 예정이다.

모비온의 혁신을 뒷받침하는 각각의 전동화 핵심기술도 전시한다. 전기차 구동모터와 인버터, 감속기를 하나의 하우징으로 통합한 전기구동장치 ‘EDU 3인1(3-in-1)’을 비롯해 자체 개발한 구동모터와 제어기를 바퀴 안에 넣어 4개 바퀴가 개별 구동하는 ‘인휠시스템’, 인휠 기술을 중심으로 한 통합모듈로 각종 특수모션을 구현하는 차세대 모빌리티 기술 ‘e코너시스템’ 등이 대표적이다. 여기에 전기차 배터리팩과 냉각 및 전원차단장치 등을 통합 모듈화한 전동화 핵심부품 ‘배터리시스템(BSA)’도 전시한다. 현대모비스는 완성차 업체 요구에 따라 맞춤 대응이 가능한 BSA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구축했다. 작년에는 폭스바겐으로부터 수조원대 규모 BSA 공급계약을 체결해 경쟁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현대모비스는 전동화 핵심기술에 기반한 수주 성과로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