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35 읽음
GM 커넥티비티 ‘온스타’ 국내 상륙… “차량 원격제어 등 디지털 경험 확장”
EV라운지
0
제너럴모터스(GM)가 글로벌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한국 시장에 도입했다. 스마트폰 앱으로 차의 시동을 걸거나 상태를 확인하는 등 다양한 원격 기능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인기 모델인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2025년형에 가장 먼저 적용했다.

GM한국사업장은 GM 글로벌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온스타(OnStar)’ 국내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2025년형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를 시작으로 쉐보레와 캐딜락, GMC 등 향후 국내 출시되는 신차에도 온스타가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GM 온스타는 글로벌 시장에서 검증받은 커넥티비티 서비스로 높은 만족도에 힘입어 유료회원 수가 56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전해졌다. GM한국사업장 측은 온스타의 다양한 서비스 기능 중 국내 소비자가 선호할 기능을 지속 도입해 업계 최고 수준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명옥 GM한국사업장 최고마케팅총괄(겸 커뮤니케이션 총괄) 전무는 “국내 서비스를 시작하는 온스타는 글로벌 시장에서 GM이 주도해 온 자동차 커넥티비티 서비스의 결정체”라며 “한국 소비자에게 다양하고 차별화된 커넥티비티 서비스 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온스타 국내 주요 기능으로는 원격 시동과 차량 도어 잠금 및 잠금 해제, 경적, 비상등 등이 있다. 모두 스마트폰 전용 앱을 이용해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온스타 앱을 통해 언제든지 차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고 주행거리 정보와 타이어 공기압, 유량, 엔진오일 수명, 연비 등 다채로운 항목의 세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점검이나 수리가 필요한 항목이 발생하면 이용자에게 알림으로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실차 점검이나 수리는 전국 350여개 GM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받을 수 있다. 주요 부품인 엔진과 변속기, 에어백, 온스타 서비스, 배출가스 시스템 등은 서비스센터 방문 없이 앱을 이용해 상시 진단이 가능하다.
GM은 한국 소비자를 위해 글로벌 시장 최초로 디지털활성화(Digital Activation) 기능도 도입했다고 전했다. 이용자가 온스타 서비스에 보다 빠르게 연결될 수 있도록 개발된 기능으로 상담사와 통화 없이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도록 모든 절차를 디지털화 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온스타 서비스 개시에 맞춰 통합계정 서비스도 새롭게 도입하기로 했다. 통합계정은 기존에 사용하던 이메일 계정으로 생성이 가능하다. 하나의 계정으로 다양한 GM 브랜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GM은 지난 1996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시카고오토쇼를 통해 온스타 서비스를 공식 론칭하고 고급 브랜드 캐딜락에 서비스를 처음 적용했다. 업계 최초로 임베디드 텔레매틱스 시스템과 종합 자동 충돌 알림 및 보안시스템을 선보였다. 사고로 에어백이 전개되면 내장된 온스타 모듈이 자동으로 상담사에게 연결하고 사고 현장에서 빠르고 효과적인 대응을 돕는 통신 시스템을 구축했다. 1년 후에는 업계 최초로 원격진단기능을 도입해 서비스 범위를 확대했다. 2006년에는 GPS와 온스타 턴바이 턴 내비게이션을 연결해 설정한 목적지까지 가장 효과적인 경로를 알려주는 기능도 선보였다. 이후 도난 차량 지원 서비스와 스마트폰 연동 기능 등이 더해졌다. GM은 앞으로도 유용한 기능을 도입해 확장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