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0 읽음
손흥민, 월드컵 예선 중국전서 멀티골…한국, 전반 2-0 앞서
연합뉴스
0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클린스만호가 손흥민(토트넘)의 멀티골을 앞세워 중국 원정에서 전반전 2-0으로 앞서고 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1일 중국 광둥성의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2차전에서 2-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최근 3연승을 포함해 중국과 상대 전적에서 21승 13무 2패로 앞선다.

중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79위로 한국(24위)보다 55계단 아래에 있다.

클린스만 감독은 한국이 자랑하는 '빅리거' 공격 트리오인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황희찬(울버햄프턴)을 지난 싱가포르전에 이어 또 한 번 선발로 총출동시켰다.

스트라이커 조규성(미트윌란)이 선봉에 섰고, 왼쪽부터 황희찬, 황인범(즈베즈다), 이강인이 2선에서 조규성의 뒤를 받쳤다.

손흥민은 최전방과 2선 사이를 자유롭게 오갔다.

박용우(알아인)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이기제(수원), 김민재(뮌헨), 정승현, 김태환(이상 울산)이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바브)가 꼈다.

한국은 전반 11분 만에 손흥민의 페널티킥 골로 앞서나갔다. 손흥민의 A매치 40호 골이다.

앞서 중국 수비수 주천제가 페널티지역에서 황희찬의 발을 거는 파울로 페널티킥을 한국에 헌납했다.

황희찬은 자신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의 슈팅이 주천제에게 막힌 뒤 이들과 골키퍼가 한데 엉켜 혼전이 펼쳐지자 공을 향해 저돌적으로 달려들다가 파울을 유도해냈다.

계속 경기를 주도하던 한국은 전반 24분 절호의 추가 득점 기회를 잡았다.

손흥민이 페널티아크에서 날린 왼발 슈팅을 골키퍼가 쳐내자 문전에서 도사리던 황희찬이 재차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다시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손흥민은 전반 45분 두 번째 골도 책임졌다.

오른쪽에서 이강인이 올린 코너킥을 손흥민이 가까운 쪽 골대에서 머리로 돌려놓은 것이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중국은 전반 42분 류빈빈이 오른쪽에서 내준 패스를 탄룽이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오른쪽 옆 그물을 때린 게 골에 가장 가까운 장면이었다.

ahs@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