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61 읽음
임성진·타이스 43점 합작…한국전력, 현대캐피탈 꺾고 3연승
연합뉴스
0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전력이 '젊은 에이스' 임성진의 활약 속에 현대캐피탈을 꺾고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한국전력은 21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에 세트 스코어 3-1(22-25 25-22 25-21 25-21)로 승리했다.

시즌 첫 3연승 행진을 벌인 5위 한국전력은 승점 12점(4승 6패)으로, 한 경기를 덜 치른 4위 OK금융그룹(승점 15·6승 3패)과의 격차를 좁혔다.

현대캐피탈은 3연패 늪에 빠졌다.

승리의 주역은 단연 임성진이었다.

이날 임성진은 70%의 높은 공격 성공률로 올 시즌 자신의 한 경기 최다인 22점(종전 15점)을 올렸다. 역대 한 경기 최다 득점(23점)에는 1점 부족했다.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가 21점(공격 성공률 48.57%)으로 임성진과 쌍포를 이뤘다.
1세트를 빼앗긴 한국전력은 2세트 고비를 넘기며 분위기를 바꿨다.

21-21에서 서재덕이 오픈 공격에 성공해 한 걸음 앞섰고, 임성진의 강한 서브가 현대캐피탈 전광인의 손을 맞고 네트를 넘어오자 서재덕이 다이렉트 킬로 득점해 23-21로 달아났다.

이어 한국전력은 현대캐피탈 주포 아흐메드 이크바이리(등록명 아흐메드)가 퀵 오픈을 시도하다가 네트 터치 범실을 해, 24-21로 도망가며 승기를 굳혔다.

이크바이리는 22-24에서 서브 범실도 했다.

3세트는 중반에 승패가 갈렸다.

한국전력은 13-12에서 서재덕의 퀵 오픈으로 점수를 추가했다.

아흐메드의 후위 공격은 블로커 손에 닿지 않고 라인 밖으로 벗어났다.

현대캐피탈이 허수봉의 퀵 오픈으로 1점을 만회했지만, 한국전력은 타이스의 퀵 오픈과 상대 세터 이현승의 오버 네트 범실로 17-13으로 격차를 벌렸다.

이후 한국전력은 임성진의 화력을 활용해 3세트를 끝냈다.

한국전력은 4세트에서 경기를 매조지며 승점 3을 챙겼다.

17-15에서 신영석이 속공에 성공하고 이어진 랠리에서 타이스가 후위 공격으로 득점해 19-15로 앞서갔다.

19-16에서는 임성진의 퀵 오픈으로 한국전력이 20점 고지를 먼저 밟았고, 곧바로 타이스가 아흐메드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하며 현대캐피탈의 기를 완전히 꺾어놨다.

jiks79@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