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2 읽음
[팝업★]B.A.P. 출신 힘찬, 오늘(21일) 두 번째+세 번째 성범죄 혐의 병합 선고 공판
뉴스벨
4
[헤럴드POP=강가희기자]그룹 B.A.P 출신 힘찬의 두 번째, 세 번째 성범죄 혐의 병합 재판이 오늘(21일) 진행된다.

지난달 24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배성중)에서는 강간·성폭행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통신매체를 이용한 음란행위)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힘찬의 공판 기일이 진행됐다.

힘찬은 지난해 5월 서울시 은평구 모처에서 한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았다. 힘찬은 강제추행 중 피해자를 불법 촬영했고 범행 한 달 후 불법 촬영 사진과 영상을 피해자에게 전송한 혐의도 받았다.

이는 힘찬의 세 번째 성범죄 혐의로 앞서 지난 2018년 20대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징역 10개월,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선고받고 복역 중인 상태였다.

세 번째 강제추행 혐의는 두 번째 강제추행 공판 중 알려졌다. 힘찬은 지난해 4월 서울 용산구의 한 술집에서 여성 2명의 신체를 만져 두 번째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를 당했다. 두 번째 강제추행 혐의 재판 중 힘찬 측은 세 번째 성범죄 혐의 사건이 검찰로 송치될 예정이라며 두 사건의 병합을 법원에 요청했다.

당시 사건이 병합되지 않은 채 공판이 마무리됐지만, 이후 세 번째 성범죄 혐의 공판에서 재판부는 두 번째 성범죄 혐의 재판과 병합하기로 결정했다. 두 번째 강제추행 혐의 역시 11월 8일 서부지법 1심 선고가 예정되어 있었으나 사건의 병합으로 오늘(21일) 오전 10시 40분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달 24일 열렸던 세 번째 성범죄 혐의 공판 중 힘찬은 자신의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피해자와 합의를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으나, 피해자 측은 합의 의사가 없으며 "엄벌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힘찬은 첫 번째 성범죄 혐의 재판에서 징역 10개월 선고에 항소장을 제출했으나 상고가 기각된 바 있다. 이후 두 번의 강제 추행 혐의가 추가된 힘찬. 그에게 내려질 무거운 판결에 이목이 모이고 있다.

한편, 힘찬은 2012년 그룹 B.A.P로 데뷔했다. 2019년 계약 만료 후 팀과 소속사에서 나왔다.

popnews@heraldcorp.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