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전 94 읽음
대한항공, 고 조양호 회장 퇴진시킨 '3분의 2룰' 정관 바꿨다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이선율기자]대한항공이 지난해 고 조양호 회장의 대표이사직이 박탈되는데 변수가 됐던 사내이사 선임방식을 바꿨다. 이에 따라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이 보다 수월해질 전망이다.

대한항공은 27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빌딩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이사 선임 방식을 특별결의(참석 주주 3분의 2 이상 동의)에서 보통결의(과반수 찬성)로 바꾸는 정관 변경의 안을 통과시켰다 . 대표이사가 맡는 이사회 의장직을 이사회에서 선출하도록 하는 정관 변경안도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특히 대한항공의 지분 11.09%를 보유하고 있는 국민연금은 전날 이사 선임 방식 변경에 정당한 사유가 없다며 ‘반대’ 결정을 내렸으나 이날 주총에서는 대한항공 이사회의 원안대로 정관 변경안이 통과됐다.

대다수 상장 기업은 이사 선임·해임안을 일반결의사항으로 분류해 주총 참석 주주 과반의 동의만 얻으면 의안을 통과시킬 수 있도록 하고 있지만 대한항공은 그동안 정관에서 이사 선임과 해임을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 특별결의사항으로 규정했다. 이 같은 정관은 지난해 3월 고 조양호 회장이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에 실패하는 결정적인 요인이 됐다. 대기업 총수 중 지분 2.6%차이로 주주들의 손에 밀려난 첫 사례였다.
이외에도 이날 주총에서는 올해 임기가 만료되는 우기홍 사장과 이수근 부사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이 통과됐다. 대한항공은 주총 안건 통과로 기존 8명인 이사회를 9명으로 확대한다.

사외이사 후보였던 정갑영 전 연세대 총장, 조명현 고려대 경영대 교수, 박현주 SC제일은행 고문의 신규 선임도 통과됐다. 박 고문은 감사위원회 위원으로도 선임됐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 이사회는 사내이사 3명, 사외이사 6명 등 총 9명으로 구성되게 됐다.

이사보수한도를 전년과 같은 50억원으로 동결하는 안도 원안대로 승인됐다.

한편 이날 주총은 오전 9시에 시작해 모든 안건이 만장일치로 원안대로 통과하며 30분 만에 마무리됐다. 이번 주총에 의결권을 가졌던 대한항공 주주는 7만6572명이며 총 주식 수는 9484만4599주다. 해당 주식 수는 의결권 있는 주식의 65.77%를 차지한다.

melody@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