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 전 6,238 읽음
[종합] 영탁·송하예, 연이은 사재기 의혹…결국 앤스타컴퍼티 폐업 결정
스포츠경향
13
가수 송하예. 소속사 제공
가수 영탁, 송하예를 둘러싼 연이은 사재기 의혹에 결국 앤스타컴퍼니가 폐업을 결정했다.

앤스타컴퍼니는 26일 “2017년 3월30일 인공지능 큐레이션 회사 ‘크레이티버’ 주식회사를 설립하여 지난해 2019년까지 인공지능 큐레이션 기반의 ‘음원스트리밍’ 플랫폼 개발을 해왔다”며 “그 개발과정에서 ‘스트리밍’, ‘댓글’, ‘좋아요’ 그리고 ‘차트조작’, ‘댓글조작’ 등 여러 가지 기술적인 테스트하는 과정에서 타사 음원사이트를 모니터링 하고 분석한 이력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시스템을 개발하는 경우 선발주자의 플랫폼 분석 하는일은 IT업계에서는 당연한 일이며, 그 과정에서 벌어졌던 단순한 테스트의 과정이, 저희 당사의 자회사 마케팅회사에 영업과 업무내용이 퍼즐처럼 끼워 맞추기가 되면서 마치 ‘사재기’가 실제로 이루어졌다는 것으로 오해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최근 거론된 여러 회사의 가수의 사재기 작업을 하지 않았다. 사재기를 할만한 여력도 안되며 그런 기술조차 없다”고 강조했다.

결국 회사 폐업을 결정한 앤스타컴퍼니는 “다시 한 번 당사로 인해 이번 사재기와 전혀 관계가 없는 더하기미디어 회사와 가수 송하예, 영탁 씨에게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고 사과했다.

앞서 이날 SBS funE는 송하예를 둘러싼 음원 사재기 의혹과 함께 실검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송하예의 싱글 앨범 ‘니 소식’을 멜론, 지니 등 주요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최상위권을 선점하기 위한 프로듀서 겸 마케팅 업체 ㄱ씨를 섭외한 정황이 발견됐다.

ㄱ씨는 송하예 측에게 “갖고 있는 해킹 계정, 생성 계정 동시에 300~400개 돌리겠다”, “가수명을 검색해 돌리는 거라 실검(실시간 급상승 키워드)에도 올라갈 것” 등 음원차트와 실검 조작 정황이 담긴 메시지를 전송했다.

실제로 송하예 ‘니 소식’은 발매 25일 만에 멜론 27위, 지니 5위에 올랐고, 지난해 7월에는 멜론 2위, 지니 3위를 기록했다.

송하예를 둘러싼 사재기 의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1월 가수 박경이 특정 가수 이름을 거론하며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자, 송하예 본인과 소속사 측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하지만 의혹은 커져갔고,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창당위)는 지난 1월 8일 더하기미디어 홍보 대행사인 앤스타컴퍼니 관계자가 음원 사재기를 실행한 정황이 담겼다는 동영상을 공개하며 큰 파장이 일기도 했다.

한편,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 측은 “금일 보도된 송하예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공개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은 소속사 측에서도 전혀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며 당사는 아티스트 사재기를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조차 없다”고 재차 부인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