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 전 708 읽음
'잘 좀 찍어봐!!' 내가 찍어준 남친 vs. 남친이 찍어준 나
레드프라이데이
0
커플이 여행을 가면 서로의 사진을 찍어주곤 하죠. 같은 배경으로 찍는 사진인데 꼭 한 사람은 사진을 이상하게 찍어주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상황은 전 세계적으로 공통인 것 같은데요. 얼마 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내가 찍은 사진 vs. 남자친구가 찍어 준 사진'을 주제로 많은 네티즌들이 자신의 사진을 공유했습니다. 너무 웃기고도 사랑스러운 사진들이 많이 올라왔는데요. 오늘

에서는 남자친구가 사진을 못 찍어 속상한 여성들의 사진을 공개합니다.

싱가포르의 아트사이언스 뮤지엄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은 남녀의 모습입니다. 아트사이언스 뮤지엄과 남자친구가 적절히 조화를 이루며 나온 사진에 비해 여자친구의 사진은 이상한 구도로 건물도, 사람도 잘린 모습을 볼 수 있네요.
야경 사진은 찍기 쉽지 않다는 것. 누구나 알 것 같습니다. 그러나 여자친구는 야경과 자연스러운 남자친구의 모습을 담았네요. 그러나 여자친구의 사진은... 아래와 같네요.
음식 사진도 마찬

가지입니다. 먹음직스러운 음식과 예쁜 표정으로 찍어주기는

커녕 굴욕샷(?)을 찍어주는 남자친구들이 많이 있는 것 같은데요. 먹는 모습마저 사랑스럽기에 이런 사진을 찍어주는 것이 아닐까요?
자연스러운 모습을 촬영하는 것도 정도가 있는 법입니다. 자연스럽게 휴식을 취하는 남자친구의 사진을 찍은 여자친구. 그러나 여자친구의 모습은 자연스럽다 못해 어정쩡한 모습이네요.
어스름한 저녁 무렵이지만 남자친구도, 노을도, 그리고 배경도 완벽한 한 장의 사진을 만들어냈습니다. 그러나 여자친구가 피사체가 된 사진을 보니 너무 어두워 사진이 잘 보이지 않네요.
사진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각양각색이었습니다. '커플들 귀여운 듯' '남자라고 사진 다 못 찍는 거 아니에요. 여자들도 재밌는 사진 좋아하는 사람들 많고

요.' '나도 내 여자친구가 먹는 모습이 예쁘던데. 저건 굴욕 사진이 아니라 사랑스러운 사진인 듯' 등의 반응이 눈에 띄네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