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0 읽음
용인시 이상일호 출범..." 선도도시로 바꾸겠다"
스포츠서울
1
스포츠서울│용인=좌승훈기자. 이상일 용인시장은 1일 취임식을 취소하고 집중호우 피해를 살피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이 시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용인을 ‘추격’ 도시에서 ‘선도’ 도시로 탈바꿈하겠다고 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발전을 선도하는 최첨단 과학도시, 좋은 일자리를 많이 가진 일류 특례시라는 위상을 갖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를 위한 첫 번째 과제로 ‘세계 최고의 반도체 도시로의 도약’을 꼽고, 교통 인프라를 대폭 확충하겠다고 했다.

국지도 57호선의 단절된 구간을 잇는 것은 물론 기흥에서 원삼, 백암까지 용인을 동서로 관통하는 고속도로를 건설하고 광주에서 용인까지 경강선을 연장한다는 게 핵심 전략이다.

이 시장은 두 번째 과제로 동서 간의 균형발전을 내놓았다. 현재 처인구 종합운동장 부지에 추진 중인 공원조성사업을 복합개발사업으로 전환하고, 방치된 역삼지구를 체계적으로 개발해 처인구 생활인프라 확장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 기흥구와 수지구의 교통인프라 확충을 위해 동백과 신봉동을 잇는 도시철도 사업을 계속 추진하고, 서울지하철 3호선의 수서~수지 연결과 더 나아가 기흥구를 관통해 처인구 양지를 지나 원삼까지 연결하는 대안노선의 타당성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속도감 있는 재건축·재개발 △기흥역세권 중학교 신설 △돌봄센터 및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시립오케스트라 창단 △체육 인프라 확충 △장애인 광역 이동대책 수립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감축 △수변 산책로 및 둘레길 조성 등 교육과 보육, 문화, 체육, 복지, 환경 전 분야에 걸쳐 시민이 살기 좋은 용인을 만들겠다고 했다.

이 시장은”용인의 변화는 먼저 공직자의 변화에서 시작된다“면서 ”용인의 발전을 위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고, 시민들의 훌륭한 생각과 아이디어를 행정을 통해 실현해 달라“고 공직자들에게 당부했다.

이상일 시장은 집중호우가 계속된 만큼 이날 오전 8시 현충탑을 참배한 후 곧바로 관내 수해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이어 시청으로 복귀해 반도체 기업 집적화를 위한 기반여건 조성, 반도체 소부장 기업 육성을 통한 경쟁력 강화 방안 등 반도체 산업의 발전 전략이 담긴 ‘글로벌 반도체 중심도시 추진전략’을 첫 번째로 결재했다.

한편 이날 이 시장의 취임을 축하하기 위해 윤석열 대통령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축전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축하 영상 메시지를 보내왔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 시장의 풍부한 경험과 리더십으로 주민의 행복과 지역의 경쟁력을 한층 더 높여 주리라 기대한다. 지역이 스스로 발전 동력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 주민의 편의와 복리를 증진시켜 나갈 수 있도록 중앙정부 차원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