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9 읽음
이재명 측 "경기도시공사 합숙소 '비선 캠프' 용어 잘못…각별 유의"
더팩트
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측은 경기주택도시공사 합숙소의 비선 캠프 용어 사용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공지했다. 제20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오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자택인 경기 성남 분당구 수내동의 한 아파트 앞 모습.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측은 1일 이 의원의 옆집이 경기주택도시공사(GH) 합숙소로 사용된 것과 관련 "비선 캠프 용어는 진실 왜곡"이라며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이 의원 측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에 공지를 통해 "경기도시공사(GH) 합숙소와 관련해 일부 보도 또는 커뮤니티 등에서 '비선 캠프'라는 용어가 여과 없이 사용되고 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님이 이미 밝혀졌음을 알린다"고 했다.

이어 "경기도시공사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해당 숙소는 판교사업단의 조성사업을 담당한 대리 2명과 평직원 2명이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이 같은 사실은 당시 다수 언론사의 취재로도 확인됐다. 따라서 해당 숙소는 100곳이 넘는 경기도시공사의 직원 합숙소 중 하나일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의혹 제기만으로 잘못된 용어를 사용해 진실을 왜곡하지 말아달라"며 언론에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앞서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달 30일 오전 경기 수원 GH본사를 3시간가량 압수수색했다. GH판교사업단은 이 의원의 경기도지사 시절인 2020년 8월 성남 분당구 수내동 A아파트 200.66㎡(61평) 1채를 전세금 9억 5000만원에 2년간 임차한 바 있다. 해당 숙소는 공교롭게도 이 의원의 자택 바로 옆집인 것으로 드러났고, 이에 지난 대선 과정에서 국민의힘은 "(GH 합숙소를) 이재명 후보 자택 옆으로 옮겨 불법적으로 사용하면서 이 후보 공약 준비 등 대선 준비를 한 것 아닌가"라며 '비선 캠프' 의혹을 제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국민의힘은 이 의원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 카드 사적 유용' 의혹과도 연계해 합숙소가 대선을 위한 불법 사전 선거운동 캠프로 운영된 게 아니냐고 주장해왔다. 경찰은 대선 직후 김 씨 '법인카드 유용 의혹' '성남FC후원금 의혹'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의혹'에 이어 'GH 합숙소 논란'과 관련해서도 잇달아 압수수색을 벌이면서 이 의원을 향한 수사망을 좁히고 있다.
0 / 300